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北 압박 대가로 해리스 美 태평양사령관 경질 요구"

중국이 북한에 대한 압박을 강화하는 대가로 해리 해리스 미국 태평양사령관의 경질을 요구했다고 교도통신이 6일 보도했다. 해리스 사령관은 대표적인 대(對)중국 강경파로 꼽히는 인물이다.
 
해리 해리스 미국 태평양사령관. [사진 중앙포토]

해리 해리스 미국 태평양사령관. [사진 중앙포토]

이 통신은 미중관계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미중 정상회담이 열린 지난달 6~7일쯤 중국 지도부가 추이톈카이(崔天凱) 주미 중국대사를 통해 이 같은 요구를 전달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의 요구를 거절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했다.
 
미 태평양사령관은 태평양 지역의 군사적 안보를 책임지는 태평양사령부의 최고 책임자다. 해리스 사령관은 미중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남중국해 문제와 한반도 문제에서 중국·북한에 대한 강한 압박을 강조해왔다.
 
해리 해리스 미국 태평양사령관. [사진 중앙포토]

해리 해리스 미국 태평양사령관. [사진 중앙포토]

특히 남중국해에 관해선 중국의 영유권 주장을 일축하며 '항행의 자유' 작전을 고수하고 있다. 이는 중국이 만든 인공섬 인근 해역에 미 해군 선박을 진입시키는 작전이다. 또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에 대해서는 무력시위 차원에서 칼빈슨(CVN-70)호의 한반도 파견을 명령했다.
 
해군 부사관이었던 미국인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해리스 사령관은 4400시간의 비행 기록을 보유한 해군 조종사 출신이다. 그는 지난 2015년 사령관에 부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