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릉산불 80%진화, 삼척은 20%그쳐.. 산림청장 "오전중 진화 최선"

강릉에서 발생한 대형산불 진화에 나선 펌프차. [사진 강원도 소방본부]

강릉에서 발생한 대형산불 진화에 나선 펌프차. [사진 강원도 소방본부]

신원섭 산림청장은 7일 "강원 강릉·삼척, 경북 상주 산불은 정오까지 주불 진화를 목표로 진화 중"이라고 밝혔다. 강릉 산불은 오전 9시30분 현재 80% 진화했으나 삼척은 진화율이 20%에 머물고 있다.
 

산림청, 국민안전처, 국방부 등 산림협조체계 구축
강릉, 삼척 산불 원인은 입산자 실화, 상주는 소각부주의

신원섭 산림청장 [사진 산림청]

신원섭 산림청장 [사진 산림청]

신 청장은 이날 강릉시청 재난상황실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날 오전 6시를 기해 산림청은 중앙산불사고 수습본부로, 국민안전처는 산불대책지원본부를 가동해 상황 관리, 산불 진화, 조사, 복구 등 산불 대응을 강화했다고"고 강조했다.
 
이어 "산림청, 국민안전처, 국방부, 지자체 등 관계기관은 진화인력과 정비를 총동원해 진화를 추진하고 이재민 구호 등을 위한 협조 체계를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신 청장은 또 "진화를 완료하면 중앙정부 차원의 정밀조사를 벌이겠다"며 "피해 복구를 효과적으로 추진하고자 범정부 차원에서 지원 대책을 강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지난 6일 오후 3시 32분쯤 발생한 강릉 산불은 주택 30채가 불에 타는 등 311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산림은 잠정 30㏊가 탔다. 삼척 산불은 앞서 오전 11시 발생, 주택 1채와 40㏊ 산림을 태웠다.
 
같은 날 오후 2시 10분쯤 발생한 경북 상주 산불로 주택 한 채가 불에 탔다. 또 등산객 1명이 불을 피해 급히 뛰어가다 다쳐 숨졌다. 상주 산불은 현재 10㏊의 산림을 태운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산림 당국은 3곳의 산불 진화를 위해 9390여 명의 진화인력과 60대의 진화헬기, 진화차 40대, 소방차 73대 등을 투입해 진화 중이다. 산림청 관계자는 “강릉 산불은 오전 중 진화가 가능할 것 같고, 삼척 산불은 진화용 물을 공급할 수 있는 곳이 멀어 늦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강릉·삼척 산불은 입산자 실화로 추정하고 있다. 상주 산불은 농산부산물 소각 부주의에 따른 실화자를 상대로 조사 중이라고 산림청은 밝혔다.  
 
산림청은 앞서 6일 오후 9시를 기해 강릉과 삼척, 경북 상주 등지에 산불 위험도에 상승함에 따라 산불경보를 '경계'에서 '심각' 단계로 격상해 발령했다.
 
강릉·대전=김방현·박진호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