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출 청소년 성매매 알선한 20대 남성 실형…"하루 5회 이상 때만 10만원 지급"

가출 청소년에게 성매매를 알선하고 성매매 대금을 챙긴 20대 남성 3명에게 법원이 실형을 선고했다.
 
수원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 송경호)는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을 위반(알선영업행위 등)한 혐의로 기소된 정모(22·공익근무요원)씨와 강모(22·종업원)씨에게 징역 3년 6개월을 선고하고 성매매알선 방지교육 80시간 이수를 명령했다고 7일 밝혔다. 또 다른 피고인 이모(22·무직)씨에게는 징역 1년6개월에 성매매알선 방지교육 80시간 이수를 명령했다. 범행에 가담한 이모(17)군에게는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위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중앙포토]

위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중앙포토]

재판부는 "피고인들은 전파성이 높은 휴대전화 애플리케이션(앱)을 이용해 청소년들에게 성매매를 알선하고 수익을 챙겨 죄질이 매우 나쁘다"면서도 "성매매를 강요하지 않은 것으로 보이는 점과, 같은 범죄로 처벌받은 전력이 없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이어 "성매매를 알선하게 된 경위와 방법, 횟수와 기간 등을 살펴보면 성매매 알선을 업으로 한 사실이 충분히 인정된다"고 덧붙였다. 성매매 알선을 업으로 한 경우에는 단순 성매매 알선보다 형량이 더 무겁다. 성매매 알선의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4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지지만, 이를 업으로 하면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7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이 가능하다.
 
정씨 등은 지난해 11월 수원의 한 모텔과 원룸 등에서 함께 생활하며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이군이 가출 청소년 쉼터에서 생활할 때 알게 된 A(14)양 등 10대 가출 청소년 3명에게 휴대전화 앱을 이용해 70여 차례 성매매를 알선하고, A양 등이 받아온 대금을 각각 10~15만원씩 챙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또 A양 등이 하루 5차례 이상 성매매를 한 경우에만 10만원을 주기로 하고, 그렇지 않은 경우엔 성매매 대금을 생활비로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