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安 "최순실보다 더한 김현철 손 든 文…적폐 주장은 적반하장"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6일 "최순실보다 더한 국정농단으로 나라를 어지럽힌 장본인이 김현철"이라며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맹비난했다. 김영삼 전 대통령의 차남인 김현철 국민대 특임교수는 문 후보에 대한 지지선언에 이어 지난 5일엔 부산 지역 유세에 동행한 바 있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 박지원 상임선대위원장이 지난달 24일 전남 목포역 앞에서 열린 유세에서 지지자들과 목포의 눈물을 합창하고 있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 박지원 상임선대위원장이 지난달 24일 전남 목포역 앞에서 열린 유세에서 지지자들과 목포의 눈물을 합창하고 있다.

 
안 후보는 이날 광주 금남로 유세현장에서 "문 후보가 김현철의 손을 들어 올렸다"며 "그런 사람과 함께 하면서 상대방을 적폐연대라고 한다. 적반하장 아닌가"라며 "말과 행동이 다른 후보에게 더이상 속지 말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안 후보는 이날 문 후보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 모두를 같은 '적폐'와 '과거'로 지칭했다. "이번 대선은 대한민국이 다시 분열과 갈등과 절망에 빠질 것인지 희망을 품고 다시 꿈꾸는 미래로 나아갈 것인지를 결정하는 선거"라며 "정말 여러 번 기회를 줬지만 국민께 돌아오는 것은 하나도 없었다. 홍 후보를 찍으면 또 부패하고 무능한 도로 새누리당 정권이다. 문 후보를 찍으면 또다시 무능한 계파 패거리 정치를 보게 된다. 지금 문 후보와 홍 후보 어느 쪽을 뽑아도 국민은 분열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유세연설을 마친 안 후보는 박지원 대표와 주승용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와 함께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