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측 "문준용씨 허위사실 유포 국민의당 3명 검찰 고발" vs 국민의당 "고발 환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측이 6일 문 후보의 아들 준용씨와 관련해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국민의당 관계자 세 명을 검찰에 고발했다. 이에 국민의당 측은 “민주당의 검찰 고발을 환영한다”며 “검찰은 즉각 수사에 착수해 진실을 밝히라”고 대응했다.
 
문재인 후보 측 김태년 특보단장은 이날 “국민의당 공명선거추진단 김성호 수석부단장, 김인원 부단장, 신원불상의 인사 등 세 명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유포와 비방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다”고 했다. 김 단장은 “국민의당은 전날 음성 변조된 녹음 파일 주인공을 밝히지 않은 채 특정 언론사에 이메일 인터뷰를 주선하겠다고 했지만, 아직까지 해당 인물이 누구인지조차 공개하지 않고 있다”며 고발 이유를 밝혔다.
 
앞서 국민의당은 문 후보의 아들 준용씨의 한국고용정보원 특혜취업 의혹을 뒷받침할 대학원 동료 A씨의 증언을 확보했다며 녹음 파일을 공개했다.
 
국민의당은 이에 논평을 내고 “준용씨의 특혜취업 의혹은 정치적 논란의 대상이 아니라 권력형 비리에 대한 진실을 알고자 하는 국민의 열망”이라며 “그런데 민주당은 느닷없이 진실을 규명하려는 본인과 김인원 부단장을 검찰에 고발했다”고 반발했다. 
 
국민의당 김성호 공명선거추진단 수석부단장은 “민주당은 느닷없이 진실을 지라시로 폄하하고 검찰 공권력을 악용하여 ‘진실 규명자’의 입을 틀어막는 문 후보와 민주당의 작태에 유감을 표한다”며 “검찰은 권력의 눈치를 보며 ‘대선기간’이라는 핑계로 복지부동하지 말고 즉각 수사에 착수하여 진실을 규명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