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프리허그'하면서 암살하겠다" 글 올린 20대 자수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5일 오후 부산 중구 광복중앙로에서 가진 유세에서 부산시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 우상조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5일 오후 부산 중구 광복중앙로에서 가진 유세에서 부산시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 우상조 기자]

6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홍대에서 '프리 허그'를 약속한 가운데 문 후보를 암살하겠다는 글을 올린 20대가 경찰에 자수했다.
 
6일 경남 고성경찰서는 경남 고성경찰서는 인터넷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를 암살하겠다는 글을 올린 혐의(공직선거법상 후보자 협박)로 A(26)씨를 검거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5일 오후 6시 32분께 인터넷 상에 "내일 그 XX 프리허그 하면서 암살할 거다"라는 글을 올리면서 과거 일본 극우 인사가 연설 중인 일본 사회당 당수를 흉기로 찌르는 사진을 게재했다.  
 
해당 게시물은 인터넷 상에 빠른 속도로 퍼지며 많은 우려를 낳았고 A 씨는 이날 오후 8시께 고성경찰서를 직접 찾아와 자수했다. A 씨는 "네티즌들의 반응을 떠보려고 장난삼아 내용을 올렸는데 글이 널리 퍼져 겁이 나 자수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문 후보는 지난 3일 사전투표 독려 기자회견에서 "사전투표율이 25%를 넘기면 홍대 거리에서 프리허그를 하겠다"고 약속했고 실제 투표율이 26%를 넘기면서 약속을 실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5일 오후 부산 중구 광복중앙로에서 가진 유세에서 부산시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5일 오후 부산 중구 광복중앙로에서 가진 유세에서 부산시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