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선 패러디’ 문재수 VS 안찰스 ‘당연하지’ 게임의 승자는

문재수(오른쪽)와 안찰스(왼쪽)의 가상 '당연하지' 게임 영상 [사진 유튜브 캡처]

문재수(오른쪽)와 안찰스(왼쪽)의 가상 '당연하지' 게임 영상 [사진 유튜브 캡처]

최근 tvN SNL을 통해 방영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간의 신경전 패러디 영상이 5일 다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영상에서 코미디언 김민교는 문 후보 역할인 ‘문재수’를 맡았고, 정상훈은 안 후보를 패러디한 ‘안찰스’를 맡았다.
 
둘은 영상 속에서 ‘당연하지’ 게임으로 맞붙는다. 이 게임은 상대방의 질문에 무조건 “당연하지”라고 답하지 않으면 지는 게 규칙이다.
 
선공은 안찰스가 먼저 했다. 안찰스는 문재수에게 “저 네거티브(선거 본질과 관계 없는 공격) 아니지요?”라고 묻는다. 문재수는 가볍게 “당연하지요”라고 답한다.
 
두번째 질문은 “저 초딩 아니지요?”였다. 안 후보는 국민의당 후보 선출 이후 국립현충원 방명록에 적은 글이 초등학생 같다는 평가를 받았다. 문재수는 이 질문 역시 “당연하지요”라고 답했다.
 
3번째 질문 “저 갑찰스 아니지요?”에서부터 문재수의 표정은 어그러진다. 안 후보는 4월 23일 TV토론에서 문 후보에게 “제가 갑철수입니까?”라고 질문을 던졌는데, 이게 화제가 됐다. 문 후보 캠프의 이른바 ‘안철수 네거티브 공격 문건’에 자신의 이름이 ‘갑철수’라고 적혀있다는 게 안 후보의 주장이었다. 당시 문 후보는 “무슨 말씀이신지 모르겠다”고만 답했다.
 
이어 영상에선 “갑오징어 아니지요?” “갑골문자 아니지요?”라는 식으로 ‘갑 시리즈’가 이어졌다. 결국 참다 못한 문재수는 “당연하지” 대신 “마! 고마해!”라고 소리를 쳤다. “마 고마해”는 문 후보가 아들 준용씨의 취업 특혜 논란에 대답 중 하나였다.
 
결국 이 가상의 ‘당연하지’ 게임은 안찰스가 문재수에게 “실망입니다”라고 말하며 끝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