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선 사전투표 역대 최대…최종투표율 26.06%

19대 대통령 선거 사전투표 이틀째인 5일 서울 중구 서울역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많은 시민들이 투표를 하기위해 줄지어 서 있다. 우상조 기자

19대 대통령 선거 사전투표 이틀째인 5일 서울 중구 서울역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많은 시민들이 투표를 하기위해 줄지어 서 있다. 우상조 기자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9대 대통령선거 사전투표 마지막 날인 5일 사전투표자가 1100만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선관위에 따르면 전날 오전 6시부터 이틀째 진행된 사전투표에서 선거인 총 4247만 9710명 중 1107만 2310명이 투표에 참여했으며 누적 투표율은 26.06%를 기록했다.  
 
이는 직전 전국단위 선거인 2016년 4월 국회의원 총선거 때 최종 사전투표율 12.2%와 비교하면 두 배를 넘는 수치다.  
 
2014년 지방선거 때 사전투표율은 11.5%로 이번 대선 사전투표율이 역대 최고 수준으로 집계됐다.
 
광역시·도별로 사전투표율이 가장 높은 곳은 세종특별자치시로 34.48%를 기록했고, 전라남도가 34.04%로 그 뒤를 이었다.  
 
 
이밖에도 광주광역시가 33.67%, 전라북도 31.64%로 30%대를 넘겼다.  
 
 
반면 사전투표율이 가장 낮은 곳은 대구광역시로 22.28%에 머물렀으며 제주특별자치도 22.43%, 부산광역시 23.19%로 상대적으로 낮은 투표율을 보였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지난 3일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이번에 사전투표율 25%가 넘으면 홍대 거리에서 여러분과 프리허그를 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후보는 이날 경북 포항 유세에서도 "우리 목표가 25%인데 넘길 것 같죠. 제가 프리허그 하게 생겼다"고 말해 프리허그 진행 가능성을 높였다.  
 
오는 9일에는 지정된 투표소에서 투표할 수 있으며 시간은 오전 6시부터 오후 8시까지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