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도로 한가운데서 내렸다가…차에 3차례 치여 숨져

[사진 연합뉴스TV 방송 화면 캡처]

[사진 연합뉴스TV 방송 화면 캡처]

택시를 타고 가다가 도로 가운데서 내린 여성이 버스와 다른 택시 등에 3차례나 치여 숨진 사고가 발생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이 여성을 친 광역버스 2대와 택시 운전자 3명을 안전운전 불이행 등 혐의로 입건했다고 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변을 당한 최모(20)씨는 지난달 28일 0시쯤 택시를 타고 가다가 서울 양천구 목동교에서 택시가 속도를 줄이는 틈에 갑자기 문을 열고 내렸다.  
 
택시 운전사가 "아가씨 어디 가요? 큰일 나려고! 아가씨"라고 다급히 부르는 모습이 블랙박스에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해외 교환학생으로 선발돼 떠나기 전 친구와 술을 마신 뒤 택시에 탔다가 도로에 내리며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3차선에 내린 최씨는 1차선까지 걸어서 도로를 횡단했고 1차선에서 버스에 한 차례 치였다. 이후 반대편 차로에서 다른 버스와 택시에 잇따라 충돌했다.  
 
최씨는 특히 두 번째 버스의 충격으로 골반이 으스러지는 치명상을 입었고, 경찰에 따르면 당시 운전사도 충격을 감지하고 잠시 브레이크를 밟았다.  
 
하지만 해당 버스 기사는 조치를 하지 않고 그대로 지나쳤다.  
 
경찰은 버스 광고를 단서로 사고 지점을 지나는 100여대의 버스를 확인하고 배차지를 돌아다니며 추적한 끝에 혈흔과 머리카락이 묻은 가해 버스를 찾았다.  
 
경찰은 두 번째 버스 기사에게는 사고 후 미조치 혐의를 추가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