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심상정 "저를 찍는 표는 사표(死票)가 아니라 '일타삼피'"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는 어린이날인 5일 호남을 찾아 가족 관련 복지 공약을 발표하며 표심을 공략했다.  
 
심 후보는 이날 오전 전북 전주동물원 유세에서 “행복하게 성장해야 할 아이들이 방치되거나 학원을 전전하고 있고, 부모는 '사랑한다'는 말 대신 '미안하다'는 말로 채워가고 있다”고 요즘 아이들의 우울한 현실을 비판했다. 그러면서 어린이와 부모를 위한 ‘5대 종합선물세트’ 공약을 내놨다. 
 
5일 전북 전주국제영화제 '영화의 거리'에서 하이파이브 유세를 하고 있는 심상정 후보 [사진 정의당]

5일 전북 전주국제영화제 '영화의 거리'에서 하이파이브 유세를 하고 있는 심상정 후보 [사진 정의당]

심 후보는 “‘슈퍼우먼 방지법’으로 어린이에게 엄마·아빠를 돌려 드리겠다”면서 “우리 사회에 ‘파파 쿼터제’(육아휴직의 일정 기간을 남성에게 할당)를 빨리 도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덴마크는 아빠가 육아휴직을 하면 승진에 인센티브를 준다. 우리나라도 아빠 육아휴직을 잘하는 기업이 잘 나가도록 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 밖에 ▶0∼15세 어린이 병원비 100% 국가책임제 ▶모든 아동에게 월 10만원 아동수당 지급 ▶그린스쿨 구축 ▶유전자 변형 식품(GMO) 완전 표시제와 방사능 없는 급식 공약을 제시했다.
 
이어 전주 한옥마을 유세에서는 “제가 이런 얘기를 잘 안 하는데 전북 며느리라고 더 환영해주시는 것 같다”며 시민들의 박수를 이끌어냈다. 그는 “민주당에서 심상정에게 주는 표는 사표니 다음에 찍으라고 하는데 사표가 아니고 ‘일타삼피’, ‘일석삼조’”라고 강조했다.
 
심후보는 “첫째 홍준표 후보를 잡아야 적폐청산이다. 심상정을 찍는 표는 수구 보수세력을 청산하는 표"라며 "둘째 심상정에게 주는 표는 문재인 후보를 견인하는 개혁 견인차에 주는 한 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마지막으로 안철수 후보님은 오로지 보수표를 얻어서 집권하는데만 골몰하다보니 개혁의 방향을 잃어버렸다”면서 “심상정에게 주는 표는 안철수 후보의 새정치를 대체할 수 있는 정치혁명”이라고 주장했다. 
 
심 후보는 오후엔 전남 광주로 이동해 ‘일타삼피론’을 재차 강조하면서 “한국정치와 대한민국의 미래는 심상정이 홍준표를 꺾는 역사적 ‘골든 크로스’가 성사될 것인지에 따라 크게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호남은 문재인 다음을 준비해달라”, “호남 대표선수를 심상정으로 교체해 달라”며 막판 지지를 호소했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