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선 패배 6개월 만에 정치 행보 재개한 힐러리 클린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힐러리 클린턴 전 미 국무장관. [중앙포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힐러리 클린턴 전 미 국무장관. [중앙포토]

 대선 패배 6개월 만에 힐러리 클린턴 전 미국 국무장관이 정치 행보를 재개한다.
 
4일(현지시간) 미 폴리티코와 CNN 등에 따르면 클린턴 전 국무장관은 이르면 내주 ‘함께 전진’(Onward Together)이란 명칭의 정치단체를 설립한다. ‘함께 전진’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반민주적 정책에 저항하는 기관과 단체들을 재정적으로 지원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그러나 클린턴 전 장관 측은 클린턴이 직접 정치 활동을 하는 것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클린턴 전 장관은 트럼프 정책에 반대하는 기관ㆍ단체들에 재정적 지원을 할 수 있는 기부자를 연결시켜 주는 활동을 하게 될 것이라고 CNN은 전했다. 이를 위해 클린턴 전 국무장관은 최근 워싱턴, 뉴욕 등지에서 ‘반트럼프’ 단체를 후원해줄 잠재적인 기부자들을 만나 면담했다고 폴리티코는 설명했다.  
2일(현지시간) 미 뉴욕에서 열린 '준비된 부모' 행사에서 연설 중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 [AP=뉴시스]

2일(현지시간) 미 뉴욕에서 열린 '준비된 부모' 행사에서 연설 중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 [AP=뉴시스]

 
CNN에 따르면 클린턴의 ‘함께 전진’ 설립은 트럼프에 반대하는 젊은 활동가들과의 몇 달전 대화가 계기가 됐다고 한다. 트럼프 취임 뒤 그의 반여성 정책에 미 전역에서 ‘우먼스 마치(여성 행진)’가 벌어진 것처럼, 젊은 활동가들은 반트럼프 정책에 저항하는 다양한 활동을 할 것이라고 클린턴 전 장관에게 설명했다.  
 
이들의 이야기를 곰곰히 듣던 클린턴 전 장관은 본인이 이들의 활동에 보탬이 될 수 있는 일을 찾아냈고, 그것이 ‘함께 전진’ 설립이었다.  
 
클린턴 전 장관은 지난 대선 때 그의 재정 책임자였던 데디스 쳉, 주디스 맥헤일 전 국무부 차관 등을 만나 도움을 요청했다. 또 정치적 동지·후원자·투자자들을 만나고 있다. 구상이 구체화되면서 클린턴 전 장관의 대선 슬로건이었던 ‘함께 더 강하게’(Stronger Together)를 본 떠 ‘함께 전진’ 설립에 이르렀다.  
 
클린턴 전 장관의 측근은 CNN에 “클린턴은 정계 복귀는 하진 않을거란 걸 여러번 밝혔다”며 “다만 2018년 상ㆍ하원 선거에서 민주당이 승리할 수 있는 선에서 정치적 활동은 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측근도 “클린턴이 대선에 또 출마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면서도 “트럼프 정부에 대해 침묵을 지키지만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