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호남 사전투표율이 전국 최고인 이유를 알아보니

제19대 대통령 선거 사전투표 2일차이자 어린이날인 5일 전남 나주시 빛가람동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별관에 설치된 투표소에서 유권자들이 길게 줄을 서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제19대 대통령 선거 사전투표 2일차이자 어린이날인 5일 전남 나주시 빛가람동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별관에 설치된 투표소에서 유권자들이 길게 줄을 서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제19대 대통령 선거 사전투표 2일 차인 5일 오후 2시쯤 전남 나주시 빛가람동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별관. 건물 2층 엘리베이터에서 시민들이 쉴새 없이 내렸다. 이 건물 대강당에 설치된 투표소에서 사전투표를 하려고 방문한 이들이다. 거동이 불편해 지팡이를 짚고 온 노인들이 엘리베이터를 타고 투표소로 향하는 동안 바로 옆 계단에서도 시민들이 오르락내리락했다.
 
어린이날을 맞아 자녀들의 손을 잡고 온 젊은 부부들도 많았다. 10명 이상 대가족이 한꺼번에 찾아와 동시에 투표하고 가기도 했다. 지난해 말 군을 제대한 아들과 함께 방문한 최대엽(48)씨 부부는 “정식 투표일인 오는 9일엔 다른 일정이 있어서 긴 연휴를 이용해 미리 투표했다”고 말했다.
 
사전투표가 치러진 지난 4일부터 이틀간 호남 지역 곳곳에서는 이런 풍경이 이어졌다. 전남의 사전 투표율은 28.95%(5일 오후 3시 현재)로 전국 17개 시ㆍ도 가운데 가장 높았다. 광주광역시(28.32%)와 전북(26.69%)도 세종시(28.33%)에 이어 각 3위와 4위를 기록했다. 전체 사전투표율 평균 21.22%를 크게 웃도는 수치다.
제19대 대통령 선거 사전투표 2일차이자 어린이날인 5일 전남 나주시 빛가람동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별관에 설치된 투표소에서 유권자들이 길게 줄을 서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제19대 대통령 선거 사전투표 2일차이자 어린이날인 5일 전남 나주시 빛가람동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별관에 설치된 투표소에서 유권자들이 길게 줄을 서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호남 지역 투표율이 유독 높았던 것은 정권 교체에 대한 기대감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는 게 유권자들의 목소리다. 정치적으로 이명박 전 대통령과 박근혜 전 대통령과 는 반대 성향을 띤 유권자들이 10년 만에 보수 정당에서 정권이 진보 쪽으로 넘어올 기회가 왔다고 판단해 적극적으로 투표에 나섰다는 얘기다. 실제 빛가람동 사전투표소에서 만난 회사원 윤종우(37)씨는 “정권을 바꾸기 위해 한 표를 행사했다”고 말했다.
 
문재인 후보를 내세운 더불어민주당과 안철수 후보가 주자로 나선 국민의당 등 야권 후보끼리 ‘텃밭’의 표심을 두고 치열하게 경쟁하게 된 흥미로운 선거 구도도 각각의 지지자들을 결집시켜 투표율을 높인 요인으로 분석된다. 이 같은 상황 속에서 국민의당 소속 광주 지역 국회의원 8명 전원이 사전투표 첫날 모두 투표를 마치는 등 투표 열기를 더한 것도 지역 유권자들의 발걸음을 이끌었다는 평가다.
 
1980년 5ㆍ18민주화운동을 직접 경험한 민주화의 고장인 호남 유권자들의 짙은 촛불민심이 높은 투표율로 나타난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사전투표를 한 장모(32ㆍ광주광역시)씨는 “지난해부터 박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의 국정농단 사태를 지켜보며 탄핵 이후 새 대통령을 뽑을 투표일만 기다려왔다. 정식 투표일까지 기다릴 수 없어 사전투표를 했다”고 말했다.
제19대 대통령 선거 사전투표 2일차이자 어린이날인 5일 전남 나주시 빛가람동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별관에 설치된 투표소를 찾은 가족 단위 유권자가 한 표를 행사하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제19대 대통령 선거 사전투표 2일차이자 어린이날인 5일 전남 나주시 빛가람동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별관에 설치된 투표소를 찾은 가족 단위 유권자가 한 표를 행사하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공직선거법 개정으로 엄지를 들거나 손가락으로 ‘V’자 표시하기, 특정 정당과 후보자의 기호 표시하기 등 자유로운 투표 인증샷이 가능해진 상황이 투표 욕구로 이어졌다는 분석도 설득력을 얻는다. 실제 호남을 비롯해 전국의 투표소에서는 개성 있는 포즈로 인증샷을 찍고 곧바로 SNS에 올려 주변의 투표를 권유하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었다.
 
전남선거관리위원회 한요택 공보계장은 "이번 선거가 궐위선거인 데다가 근로자의 날(1일), 석가탄신일(3일), 어린이날(5일)에 이은 주말과 공휴일 등으로 만들어진 10일 안팎의 5월 황금연휴도 높은 투표율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나주=김호 기자 kim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