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담 성희롱 피의자, 경찰 조사서 "이유 없이 장난치려고…"

서울 마포경찰서는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후보의 딸 유담씨를 강제추행한 혐의로 이모(30)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5일 밝혔다.  
 
혀를 내미는 돌발행동에 관계자들이 팔을 저으며 난색을 표했다. 유담 씨는 놀란듯 몸을 움츠렸고, 이 남성은 즉각 손을 펴며 포즈를 바꿨다. [사진 유튜브 캡처]

혀를 내미는 돌발행동에 관계자들이 팔을 저으며 난색을 표했다. 유담 씨는 놀란듯 몸을 움츠렸고, 이 남성은 즉각 손을 펴며 포즈를 바꿨다. [사진 유튜브 캡처]

이씨는 4일 오후 4시쯤 서울 마포구 홍익대 부근 유세현장에서 유담씨와 사진을 찍으면서 동의 없이 유씨 어깨에 팔을 두르고 얼굴을 밀착한 채 유씨 얼굴 쪽으로 혀를 내미는 포즈를 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는 경찰에서 "이유 없이 장난치려고 (그랬다)"라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씨는 조사에서 "혼자서 홍대에 나왔다가 우연히 유세현장을 보고 사진을 찍었다"고 진술했다.  
 
이씨는 유담씨에게 한마디 해달라는 취재진의 요청에 "죄송하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정신장애 3급에 무직으로 조사됐으며 성추행 등 동종 전과는 없었다.  
 
세간에 '일간베스트'(일베) 회원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으나 본인은 이를 부인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이씨가 "글과 사진을 일베에 올리지 않았다"고 진술함에 따라 사진을 인터넷에 올린 사람이 누구이며 공범이 있는지 등을 추가 조사할 방침이다.  
 
또 피해자가 성적 수치심을 느꼈는지 등을 판단해 강제추행죄 적용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유담씨는 전날 대리인을 통해 자신의 이름으로 고소장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