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부산에서 관외선거인 투표한 회송용 봉투 1개 사라져

제19대 대통령 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부산의 한 투표소에서 관외선거인의 투표용지를 넣은 회송용 봉투 1매가 사라진 사실이 밝혀졌다.
 
5일 부산시 선관위에 따르면 4일 부산 금정구 장전1동 새마을금고 사전투표소에서 투표가 끝난 뒤 실제 투표한 관외 선거인은 3672명이었으나 회송용 봉투는 3671개로 봉투 1개가 모자라는 것으로 조사됐다.
 
시 선관위 관계자는 “관외 선거인이 투표용지를 넣은 회송용 봉투를 관내 투표함에 넣었거나 회송용 봉투를 관외 투표함에 넣지 않고 밖으로 가져갔을 수 있다”고 말했다.
 
원래 관외 선거인의 투표용지는 회송용 봉투에 담아 관외 투표함에 넣어야 하고, 이 봉투는 우체국을 통해 관외 선거인이 거주하는 지역의 선관위로 보내진다. 이렇게 보내진 회송용 봉투는 정식 투표일인 오는 9일 개봉할 수 있다. 관내 투표함 등을 개봉해야 회송용 봉투 1개가 사라진 원인을 확인할 수 있는 것이다.
 
공직선거법 제244조는 투표용지를 투표소 밖으로 가져가면 1년 이상 10년 이하의 징역이나 500만원 이상 3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물릴 수 있게 돼 있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