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安측 특혜채용 추가의혹에, 文측 "홍준표와 지라시 연대?" 비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아들 준용씨에 대한 국민의당의 공세가 이어지고 있다. [중앙포토]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아들 준용씨에 대한 국민의당의 공세가 이어지고 있다. [중앙포토]

국민의당이 5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아들 준용씨와 같은 미국 대학원을 다녔던 동료의 증언으로 바탕으로 추가 의혹을 제기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가짜뉴스, 흑색선전이라며 맹비난했다.
 
5일 문재인 후보 캠프 유은혜 수석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어제 국민의당 공명선거추진단 이용주 단장이 허위사실에 대한 논평을 한지 이제 하루 밖에 안 지난 시점에서 국민의당 지라시 논평이 나왔다"며 "가짜뉴스와 흑색선전이 공당의 연속 논평이라니 한심하기 짝이 없다”고 맹비난했다.
 
이어 유 수석대변인은 "김인원 공명선거추진단 부단장은 오늘 익명 뒤에 숨은 관계자를 동원해 허무맹랑한 허위사실을 쏟아냈다"며 "문후보와 문 후보 아들, 문 후보 부인에 대한 명예훼손을 즉시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유 수석대변인은 "아무리 선거가 급하다고 해도 새정치를 주창하던 분이 이리 무너지는 것은 보기에 안쓰럽기까지 하다”며 "국민의당의 논평을 홍준표 후보 선대위가 받아서 재생산해냈다. 안 후보가 직접 지라시 논평을 지시했는지 답해야 한다. 안 후보는 홍준표 후보와 ‘지라시 연대’도 검토하고 있는지 답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