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승민의 손편지 가방···대학가 유권자들 "힘내세요" 격려

신촌 등 대학가 유권자들 “힘내세요” 격려 …  
“저로 바꿨다는 분들 많아”  
 
4일 아침 자택에서 유세지로 출발하는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 후보. [정종훈 기자]

4일 아침 자택에서 유세지로 출발하는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 후보. [정종훈 기자]

“아빠, 나중에 봐요.”
 
4일 오전 8시 서울 강남구 개포동 자택 문을 열고 나오는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의 등 뒤로 딸 유담씨의 목소리가 흘러나왔다. 대선 종반, 유 후보의 목소리는 잔뜩 쉬어 있었다. “4시간 정도 잤다. 유세 마치고 당사에서 회의하고 늦게 들어와서 아침도 못 했다.”
 
유승민 후보가 보여준 지지자들의 손편지. 작은 보조가방에 가득 차 있다. [정종훈 기자]

유승민 후보가 보여준 지지자들의 손편지. 작은 보조가방에 가득 차 있다. [정종훈 기자]

그는 서류 가방과 함께 작은 보조가방을 들고 있었다. “어제 유세장에서 받은 지지자들 편지다. 아직 다 못 읽어가지고….” 가방은 형형색색의 손편지로 빼곡했다.
 
4일 이대 정문 앞에서 인사를 건네는 유승민 후보. [정종훈 기자

4일 이대 정문 앞에서 인사를 건네는 유승민 후보. [정종훈 기자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유승민입니다.”
 
오전 9시 유 후보가 이화여대 정문 앞에서 인사를 반복했다. 시간이 흐를수록 ‘셀카’를 찍자는 요청이 늘었다. “힘내세요” “꼭 완주하세요” “파이팅”이란 말을 건네기도 했다. 택시를 타고 가던 이가 창문을 내리고 “굳세어라 유승민”이라고 외쳤다. 유 후보는 양복 상의를 벗고 푸른 셔츠 차림이 됐다.
 
4일 신촌 거리에서 남성 지지자와 포옹하는 유승민 후보. [정종훈 기자]

4일 신촌 거리에서 남성 지지자와 포옹하는 유승민 후보. [정종훈 기자]

1시간 뒤엔 신촌 거리였다. 주로 20~30대 남성이 몰렸다. 유 후보 양쪽으로 수십m의 줄이 생겼다. 사진을 찍는 사람 10명 중 7~8명은 남성이었다. “사전투표 하고 왔다” “아빠에게 유 후보에게 투표해 달라고 하겠다”는 시민도 있었다.
 
유승민 후보의 딸 유담씨가 4일 건국대 앞 유세에서 사진을 찍고 있다. [정종훈 기자]

유승민 후보의 딸 유담씨가 4일 건국대 앞 유세에서 사진을 찍고 있다. [정종훈 기자]

낮 12시20분엔 건국대 앞 사거리로 옮겼다. 아들 유훈동씨 부부와 유담씨가 합류했다. 유 후보 못지않게 유담씨 주변에도 남성들이 몰려들었다. 유세차에선 “차량 오른쪽에는 유담양, 차량 정면에는 기호 4번 유승민 후보가 사진을 찍고 있다”는 안내가 이어졌다. 유담씨에게 말을 걸자 “아빠가 인터뷰하는 걸 안 좋아하셔서…”라며 “힘들지만 열심히 해야죠”라고 했다.
 
유승민 후보 차량 안에 비치된 보온병과 껌, 목이 아플 때 먹는 알약. 노란 비닐 봉지 안에는 끼니를 때울 삼각김밥이 들어있다. [정종훈 기자]

유승민 후보 차량 안에 비치된 보온병과 껌, 목이 아플 때 먹는 알약. 노란 비닐 봉지 안에는 끼니를 때울 삼각김밥이 들어있다. [정종훈 기자]

지지 인파가 몰리면서 일정이 지체됐다. 한양대로 이동하는 길에 유 후보의 차량에 동승했다. 보온병과 껌, 목 보호용 알약이 눈에 띄었다. 삼각김밥 여러 개가 담긴 비닐봉투도 있었다. 유 후보 대변인 단장인 지상욱 의원은 “시간이 모자라 밥도 차에서 김밥으로 때운다”고 말했다.
 
지지자가 건넨 손편지를 읽는 유승민 후보. 편지 봉투에 '굳세어라 유승민'이라고 적혀 있다. [정종훈 기자]

지지자가 건넨 손편지를 읽는 유승민 후보. 편지 봉투에 '굳세어라 유승민'이라고 적혀 있다. [정종훈 기자]

유 후보는 “오늘도 받았어요”라며 바지 주머니에서 무언가를 주섬주섬 꺼냈다. ‘굳세어라 유승민’이라고 적힌 손편지였다. 건대생이 건넸다고 한다. 유 후보가 환하게 웃었다.
 
- 주로 대학가를 찾는데.
=“많이 만날 수 있는 곳으로 잡는다. 오래 머물고 사진도 찍고 대화도 하고. 유권자와 직접 만나는 게 더 좋다.”
 
- 요즘은 덜 외로운가.
=“여론조사엔 숨은 보수표가 제대로 반영이 안 됐다고 본다. 최근에 저로 바꿨다는 사람들 많이 만난다.”
 
- 바른정당 의원들의 집단탈당 이후 여론이 달라진 듯한데.
=“당원 가입도 늘고 후원금도 많이 들어온다. 국민들이 재발견이랄까, ‘이번에 다시 봤다’며 지지하겠다는 분들이 많다.”
 
- 이번 일로 ‘국민장인’에 ‘국민가장’이란 별명도 추가됐던데 맘에 드나.
=“시민들이 붙여 주는 건데 마음에 안 들고 그런 게 있겠느냐.(웃음)”
 
지지자와 함께 손가락으로 '4번'을 만들어보고 있는 유승민 후보. [정종훈 기자]

지지자와 함께 손가락으로 '4번'을 만들어보고 있는 유승민 후보. [정종훈 기자]

유 후보는 이날 홍대와 성신여대, 대학로를 돌며 젊은 표심을 집중 공략했다. 그는 도중 자신의 약지를 펴 보이며 이같이 말했다. “오늘 네 번째 손가락에 도장을 찍고 온 분들이 많았다. 사전투표 하고 지나가다 (저에게) 와서 4번(유승민)에 투표한 걸 인증한 거다. 바닥 민심은 분명히 바뀌는 것 같은데, 5월 9일 결과가 어떨지 궁금하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