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신방송위성 '무궁화 위성 7호' 발사 성공

5일 아리안 스페이스(Ariane Space)에서 발사된 '무궁화 위성 7호' 발사 모습. [사진 Ariane Space]

5일 아리안 스페이스(Ariane Space)에서 발사된 '무궁화 위성 7호' 발사 모습. [사진 Ariane Space]

통신방송위성인 무궁화 위성 7호 발사가 성공했다.
 
5일 미래창조과학부는 이날 오전 6시 50분 남미 프랑스령 기아나에서 무궁화 위성 7호 발사에 성공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는 무궁화 위성 5호, 6호와 천리안 위성을 포함해 모두 4기의 정지궤도 통신방송위성을 보유하게 됐다. 
 
궤도위성은 적도 상공 고도 4만5786km 궤도를 도는 위성으로 지구 주위를 도는 궤도주기가 지구의 자전주기와 같아 지표면에서 보면 마치 정지된 것으로 보인다.
 
동경 116도 궤도를 도는 무궁화 위성 7호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자체 위성을 보유해 서비스를 제공중인 KT샛이 국내 위성방송 서비스와 해외 서비스 시장 진출을 위해 제작했다. 
 
국내 서비스에 주력한 무궁화 위성 5·6호와 달리 7호는 해외진출에 역점을 뒀다. 일본, 동남아시아, 인도 및 중동 일부까지 넓은 지역을 고출력으로 커버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위성체는 프랑스 위성제작 기업인 '탈레스 알레니아 스페이스'(Thales Alenia Space)가 제작했고, 발사는 프랑스 다국적 상업 우주 발사업체인 아리안 스페이스(Ariane Space)가 맡았다. 
 
이번 무궁화 위성 7호의 지상관제시스템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천리안 통신위성 개발 사업을 통해 확보한 기술을 바탕으로 국내에서 제작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