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코스피 2241.24

코스피가 새 시대를 열었다. 6년 만에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4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21.57포인트(0.97%) 오른 2241.24로 마감했다. 종전의 역대 최고치는 2011년 5월 2일에 기록한 2228.96이었다.
 
이날 외국인이 3645억원을 순매수하며 코스피 상승세를 이끌었다. 올해 외국인의 코스피 순매수는 4월 말 기준 누적 규모 6조2000여억원으로 2009년 이후 최대 규모를 기록하고 있다.
 
코스피 시가총액도 이날 종가 기준 1454조5775억원으로 집계돼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날 삼성전자도 장중 228만5000원까지 오르며 사상 최고가를 기록해 8거래일 연속 상승 행진을 이어 갔다.
 
관련기사
 
전문가들은 한국 증시가 박스피를 돌파해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만큼 향후 상승 추세가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한국의 정권 교체 여부와 유럽의 연이은 선거 등 대내외 정치적 불확실성이 남아 있지만 기업 실적 개선 등의 호재가 더욱 힘을 발휘할 것이란 분석이다.
 
이효섭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상장 기업의 실적 개선과 배당 성향 증가 등 호재로 코스피는 상승 추세를 이어 갈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정진우 기자 dino8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