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바른정당 "유담 성희롱 사건, 모든 수단 동원해 강력 대응"

바른정당이 5일 유승민 대선후보의 딸 유담 씨에 대한 성희롱 사건에 대해 "모든 법적 수단을 동원하여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상욱 바른정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단장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4일 발생한 성희롱 사건에 관하여 경찰 당국에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요청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지 단장은 "이 사건은 불순한 의도를 가지고 계획적으로 이뤄졌다고 볼만한 징후가 농후하다"며 "관련자 뿐 아니라 배후까지 철저히 밝혀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바른정당은 "비록 이 시점이 중대한 대통령 선거 기간 중이지만 여성을 비롯한 사회적 약자를 대상으로 한 성적 모욕을 용납하지 않겠다는 바른정당의 단호한 의지는 변합없다"며 "대한민국 경찰은 법과 원칙에 따라 이 사건을 비롯한 모든 성희롱 및 성범죄 사건에 대하여 엄정하게 대처할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또, "현장에서 악의적으로 사진을 촬영하고 무단으로 온라인에 유포한 행위에 대해서도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며 "이 사진 등을 게재하거나 배포한 언론과 포탈 사이트는 즉시 이를 삭제해 줄 것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유씨는 4일 아버지 유승민 후보의 대학가 인근 유세활동에 동참해 지지자들의 인증샷 요청에 응했다. 이런 가운데 서울 홍익대학교 인근 유세현장에서 한 남성은 유씨의 어깨에 팔을 두르고 얼굴을 밀착해 혀를 내미는 등 과도한 스킨십과 행태를 보였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