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불법 다단계 ‘거마 대학생’, 강남 일대서 씁쓸한 부활

2011년 9월 중앙일보가 보도한 거마대학생의 실태.

2011년 9월 중앙일보가 보도한 거마대학생의 실태.

2011년 서울 송파구 거여·마천동 일대에서 대학생들을 상대로 불법 다단계를 했던 ‘거마 대학생 사건’(중앙일보 2011년 9월 20일자 1면) 조직의 간부가 강남구 역삼동 일대에서 같은 행각을 벌이다 적발됐다.
 
관련기사
 
서울 서초경찰서는 이 조직의 고문 정모(30)씨와 이사 김모(30·여)씨를 범죄단체조직 및 방문판매법 위반 혐의 등으로 구속하고 관계자 3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4일 밝혔다.
 
정씨 등은 지난해 6월부터 올해 2월까지 역삼동에 불법 다단계 업체를 설립하고 서초구 서초동·양재동 등 19곳에 합숙소를 마련해 209명을 강제합숙시키며 14억원을 뜯어낸 것으로 나타났다. 피해자들은 지방에 거주하는 20대 초반의 대학생이나 취업준비생들이었다. 정씨 등은 이들에게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로 접근해 “요즘 취업할 곳도 마땅치 않고 취업을 해도 별 볼일 없다. 서울에서 열심히 일하면 최소 월 300만원을 챙길 수 있다”며 상경을 권유했다.
 
꼬임에 넘어간 이들은 판매원 신분으로 합숙생활을 시작했다. 정씨 등은 판매원들의 이탈을 막기 위해 10명을 한 팀으로 묶어 합숙시키고 ‘실시간 보고’ 등의 감시체계도 갖췄다. 교육을 마친 후에는 화장품·건강식품 등 500만~1000만원어치의 다단계 판매 물품을 구입하게 했다 . 일부는 제2 금융권에서 대출을 받아 구매대금을 마련하기도 했다. 
 
김민관 기자 kim.minkw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