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70년 ‘여왕의 남편’ 필립공, 은퇴 선언

엘리자베스 2세(左), 필립공(右)

엘리자베스 2세(左), 필립공(右)

엘리자베스 2세(91) 영국 여왕의 남편 필립공(95·에든버러 공작)이 은퇴를 공식 발표했다.
 
4일(현지시간) BBC 등에 따르면 이날 버킹엄궁은 “필립공이 올가을부터 공식 업무를 수행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며 “필립공이 직접 결정했으며 여왕이 전적으로 동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8월까지 계획된 일정은 소화할 것”이라며 “새로운 행사 초청은 받아들이지 않겠지만 간혹 특정 행사를 선택해 참석할 수는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필립공은 780개 넘는 단체에서 맡은 회장·회원·후원자 역할은 이어 갈 예정이다. 이와 관련, 왕실은 “행사에서 적극적 활동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필립공의 은퇴는 건강상의 이유로 추측된다. 그는 다음달 96세 생일을 맞는다. 2011년 동맥경화가 발생해 스텐트 삽입술을 받는가 하면 지난해엔 감기에 걸려 크리스마스 예배에 참석하지 못했다. 그럼에도 지난해 110일 동안 공식 활동을 했다. BBC는 “로열패밀리 중 다섯 번째로 바쁜 일정을 소화한 것”이라고 전했다.
 
이날 발표를 앞두고 영국 왕실은 긴급회의를 소집했다. 영국 언론에 따르면 이날 새벽 여왕의 개인 비서인 크리스토퍼 가이트 경은 전국에 있는 왕실 소속 직원을 런던의 버킹엄궁으로 소환했다. 정작 회의가 왜 열리는지 이유가 알려지지 않아 각종 억측을 낳았다. 기자들은 궁 앞으로 몰려들었고 “이례적인 긴급회의인 만큼 엄청난 발표가 있을 것”이라는 보도가 이어졌다. 급기야 고령인 필립공의 사망설까지 등장했다. 왕실이 “여왕 부부의 건강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전했고 “버킹엄궁 재단장에 필요한 예산 요청을 위한 회의가 열린 것”이라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그리스 왕족으로 태어난 필립공은 그리스 왕정이 폐지되면서 10세 때 영국으로 건너왔다. 다트머스 해군대학 사관후보생 시절인 1939년 조지 6세와 함께 학교를 방문한 13세의 여왕을 처음 만났다. 여왕이 훤칠하고 활기찬 필립공에게 먼저 반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47년 결혼한 두 사람은 오는 11월 결혼 70주년을 맞는다.
 
52년 즉위한 여왕이 역대 최장수 재위 기록을 세우면서 필립공도 왕의 배우자로서 최장 기록을 갖게 됐다. 70년 가까이 ‘여왕의 남편’으로 살면서 그는 여왕을 철저하게 외조했다. 그는 “첫째도 둘째도, 그리고 마지막으로도 결코 여왕을 실망시키지 않는 것이 나의 임무”라고 말해 왔다.
 
홍주희 기자 honghong@ 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