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졸리와 이혼은 술 탓 … 알코올 중독 치료 중”

브래드 피트

브래드 피트

할리우드 배우 겸 제작자 브래드 피트(54)가 앤젤리나 졸리(42)와 지난해 9월 이혼한 뒤 처음 입을 열었다. 피트는 3일(현지시간) 공개된 남성 패션지 GQ 최신호와의 인터뷰에서 지나친 음주가 자신의 삶에 나쁜 영향을 미쳤다고 인정한 뒤 “이제 막 (알코올 중독) 치료를 시작했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가정을 꾸리면서 술 마시는 것 외에는 모든 것을 끊었다. 하지만 알다시피 지난해 (음주 문제를) 제대로 처리하지 못했다. 술을 너무 많이 마셨다. 그게 문제가 됐다”고 후회했다. 피트는 “이혼 후 달콤 씁쓸했지만, 반 년 정도 지난 지금은 정말 행복하다”고 말했다.
 
이혼 소송에 대해선 “우리는 최선을 다하고 있다. ‘(이혼) 법정에서 승자란 없다. 누가 더 상처를 많이 받느냐의 문제일 뿐’이라는 한 변호사의 조언을 들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아이들이 받을 상처가 걱정된다. 갑자기 가족이 찢어져 버리는 것은 아이들의 생활을 삐걱거리게 만든다는 걸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피트는 자녀 6명(9~16세)에 대한 공동 양육권을 갖기 위해 졸리와 이혼 소송을 벌이고 있다.
 
6명의 자녀 중 셋은 캄보디아·에티오피아·베트남에서 입양했다. ‘브란젤리나’로 불렸던 피트·졸리 커플은 2005년 영화 ‘미스터 & 미세스 스미스’를 찍으며 사랑에 빠졌다. 10년간 사실혼 관계를 유지하다 2014년 결혼식을 올렸다. 하지만 결혼 2년 만인 지난해 9월 졸리가 이혼 소송을 제기하며 파경을 맞았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