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공기 합성, 洪 유세 도청 개입 관련자 고발

[자유한국당 경남도당 페이스북 캡쳐]

[자유한국당 경남도당 페이스북 캡쳐]

 경남도선거관리위원회는 4일 자유한국당 경남도당이 투표용지 1번과 3번에 인공기를 합성한 투표용지 이미지를 인터넷에 올린 것과 관련해 도당 온라인본부 책임자 박모(47)씨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창원지방검찰청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또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통령 후보 선거유세에 경남도청이 개입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보육단체 회장 최모(49)씨와 도청 공무원 최모(57)씨도 창원지검에 고발했다.
 
박씨는 지난 2일 정당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에 '5월 9일 투표하는 방법'이라며 투표용지 일부 정당명에 인공기 이미지를 만들어 특정 정당 후보를 비방하고 허위사실을 공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이미지에는 각 후보의 소속 정당 이름 대신 1번과 3번에는 인공기가, 자유한국당 기호인 2번에는 태극기와 함께 홍준표 후보 이름과 기표 도장 표시가 찍혀있다.
 
논란이 일자 자유한국당 경남도당은 게시글을 삭제했으나 더불어민주당 도당이 이를 문제삼았고, 국민의당 중앙선대위는 한국당 경남도당을 검찰에 고발했다.
 
보육단체 관련 업무를 하는 도청 공무원 최 씨는 보육단체 회장 최씨에게 소속 회원들을 홍 후보 선거유세에 참석하도록 요청하면서 홍 후보 선거운동 정보가 포함된 일정을 카톡으로 전송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카톡을 받은 보육단체 회장 최씨는 산하 지역단체 회장 2명에게 다시 카톡을 전달해 소속 회원들의 참석을 종용해 불법 선거운동을 한 혐의다.
 
홍 후보 선거유세에 도청이 개입했다는 의혹이 일자 민주당과 정의당 등은 경남도청과 경남도선관위를 방문해 철저한 조사를 하라고 촉구한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