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초등생 겨냥한 '봉고차 괴담' 확산…'유괴 미수' 40대 남성 송치

경기 의정부시와 서울 은평구 등 수도권 일대에 초등학생 유괴 시도 괴담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특히 검찰과 경찰이 이와 관련해 40대 남성을 입건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괴담의 일부가 사실로 드러났다.
 
4일 검경 등에 따르면 지난달 중순 경기 의정부시 A초교 주변에서 한 40대 남성이 초등학교 여학생을 차로 유인했다는 글이 학부모들이 이용하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왔다. 이 소문은 금새 인근 학교 등으로 전파돼 이 여학생이 유괴된 것으로 왜곡되기도 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같은 시기에 의정부시와 인접한 서울 은평구와 경기 구리·남양주시 등 경기북부지역에도 소문이 확산했다. "학교 주변 아파트에서 회색 봉고차를 탄 남자 두 명이 '차 안에 있는 강아지를 구경하고 가라'는 식으로 접근해 학생을 유괴하려는 시도가 있었다"는 내용이다. 소문이 커지자 일부 학교는 가정에 이 같은 내용을 전달했고, 학부모들의 불안도 커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봉고차 괴담'은 일부는 헛소문으로, 일부는 사실로 확인됐다. 경찰은 은평구 지역의 소문을 근거가 없는 헛소문으로 파악하고 있다. 하지만 의정부시의 경우 지난달 17일 오후 A초교 주변에서 B(12)양이 이번 괴담과 비슷한 일을 당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B양 부모의 신고로 수사에 나선 경찰은 B양으로부터 "어떤 아저씨가 차 안에서 창문을 내리고 '얘기 좀 하자'며 말을 건 뒤 아르바이트를 권유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하고 근처 폐쇄회로(CC)TV를 확인했다. 그 결과 당일 B양에게 접근한 승용차 한 대의 차적을 조회해 40대 남성 C씨를 조사했다.
 
C씨는 경찰 조사에서 "단지 뭘 물어보려고 창문을 내리고 얘기를 하자고 했을 뿐"이라고 진술했다. 하지만 경찰은 미성년자 유인 미수 혐의로 C씨를 불구속 입건하고 지난 1일 검찰에 송치했다. C씨는 5~7세의 두 자녀를 둔 평범한 가장이었다.
 
경찰 관계자는 "비슷한 사례를 검토해 이번 사건을 유괴 예비 단계로 보고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며 "B양의 부모가 이 사건을 학교에 알린 뒤 입소문을 타면서 상당수 와전된 것 같다"고 소문 확산 자제를 당부했다. 사건을 넘겨 받은 검찰은 "미성년자 관련 사건인 만큼 철저히 수사해 기소 여부를 판단할 것"이란 입장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