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희열 “회사명 아이유로 바꾸겠다…아이유 모신다면”

유희열과 아이유. [중앙포토]

유희열과 아이유. [중앙포토]

유희열이 “아이유를 모셔올 수 있다면 회사명을 ‘안테나 뮤직’에서 ‘아이유 뮤직’으로 바꾸겠다”고 말했다.
 
4일 방송되는 KBS2 ‘해피투게더3’ 녹화에서 유희열은 “아이유가 나한테 전화를 해서 곡이 필요하다고 했다”며 “그래서 선뜻 써주겠다고 답하려 했는데 자꾸 샘 이야기를 했다”고 말했다. 
 
이어 “세대가 밀리고 있구나 느꼈다”며 자신의 소속가수 샘김을 부러워했다. 샘김은 최근 발매된 아이유 정규 4집의 더블 타이틀 곡인 ‘이런엔딩’을 작곡하며 대세 싱어송라이터로 떠올랐다.
 
이날 유희열은 “만약 아이유가 움직일 계획이 있다면 회사명을 아이유로 바꾸겠다”며 아이유를 반겼다.
 
이날 방송은 음악 레이블 ‘안테나’의 소속이자 ‘유희열 사단’으로 일컬어지는 유희열-정재형-이장원-신재평-정승환-샘김-권진아-이진아가 출연한다.  
 
수지와의 듀엣으로 화제를 모았던 K팝스타 출신 정승환은 “살면서 그렇게 예쁜 분은 본적이 없다. 눈도 못 마주치겠더라”며 “다시 만난다면 3초 이상 눈을 쳐다보고 싶다”고 수지를 만난 소감을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