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공유가 수상 소감에서 '본명 공지철' 말하며 울먹인 이유

제53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 공유, TV부문 남자최우수연기상

제53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 공유, TV부문 남자최우수연기상

공유(본명 공지철)가 수상소감 도중 부모님에게 죄송한 마음을 드러내며 눈시울을 붉혔다.  
 
3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 53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에서 공유는 TV부문 남자 최우수 연기상을 수상했다.  
 
수상소감 당시 공유는 "안녕하세요 배우 공유입니다. 저는 공지철이라는 이름도 갖고 있습니다. 오늘따라 본명을 말하고 싶습니다"라며 입을 열었다.  
 
'얼마 전까지만해도 쓸쓸하고 찬란한 신이었지만 유약한 인간으로 돌아왔다'는 공유는 김은숙 작가를 비롯해 드라마 '도깨비'의 모든 스탭들에게 "그대들과 함께여서 모든 시간이 좋았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감사의 마음을 전하던 공유는 이어 "집에서 방송보고계실 어머니에게 꼭 드리고 싶은 말씀이 있다"며 부모님을 언급했다.  
 
그는 "어머니가 '아들이 너무 남의 아들같이 느껴진다'고 서운해하신다. 그건 제가 못해서 그런거다. 너무 죄송하고 오래오래 건강하십쇼"라며 죄송한 마음을 전했다. 
 
'아들' 공지철은 그간 바쁜 스케줄로 자주 보지 못하는 어머니를 향해 죄송한 마음을 드러냈고, 그의 붉어진 눈시울에는 진심이 묻어났다.
 
끝으로 공유는 "이렇게 무겁고 큰 상은 나약해져있는 저에게 정신차리라고 주는 상으로 감사히 받겠다"는 뜻을 전했다.  
 
임유섭 인턴기자 im.yuseo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