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영란법 이후 기업 접대비 30% 가까이 줄었다

지난해 9월 말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이 시행된 후 국내 30대 그룹의 접대비가 30% 가까이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4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국내 30대 그룹 계열사 중 지난해 접대비 내역을 공시한 111개사를 대상으로 지난해 4분기 접대비를 조사한 결과, 총 212억8600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동기보다 28.1%(83억3900만원) 줄어든 수치다. 같은 기간 30대 그룹의 매출은 2.3% 늘었고 영업이익도 48% 증가한 것과는 대조적이다. 
그룹별로는 금호아시아나그룹이 65.4%(2억1400만원)를 줄여 접대비 감소폭이 가장 컸다. 롯데(-59.9%)ㆍGS(-55%)ㆍ미래에셋(-50.3%)도 절반 이상씩 줄였다. 이어 삼성(-49.8%)ㆍOCI(-49.8%)ㆍ대우건설(-46.3%)ㆍ포스코(-45.0%)ㆍ영풍(-41.8%)ㆍ신세계(-37.8%) 순으로 집계됐다.  반면 KT(5.3%)와 현대차(2.1%)는 접대비를 소폭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그룹별 지난해 4분기 접대비 총액은 SK그룹이 29억9200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현대차(24억9800만원)ㆍ현대중공업(19억9900만원)ㆍ한화(17억600만원)ㆍ하림(14억3500만원)ㆍ현대백화점(11억4400만원)이 10억 원을 넘겼다. 이어 두산(9억8800만원)ㆍ한국타이어(9억2800만원)ㆍ미래에셋(8억9800만원)ㆍCJ(8억1400만원)ㆍ삼성(7억9400만원)이 뒤를 이었다. 이번 조사에서 사업보고서를 제출하지 않은 부영그룹과 접대비 내역을 공시하지 않은 대우조선해양ㆍKT&Gㆍ대우건설 그룹은 제외됐다. 
성화선 기자 ssun@joongang.co.kr
 
 
자료 CEO스코어

자료 CEO스코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