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작고 싼 차로 한국 틈새시장 노리는 중국 자동차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조치로 중국 시장에서 한국 기업 발이 묶인 반면, 중국 자동차는 한국 시장에 진출하고 있다.  
중국 둥펑자동차그룹 계열사 DFSK(둥펑쏘콘)는 4일 한국 시장에서 2인승 밴 C35와 트럭 C31 공식 판매를 시작했다. DFSK는 소형 상용차·스포츠유틸리티차(SUV)을 주로 생산하는 중국 기업이다.   
 
중한자동차 'CK 미니밴'.  [사진제공=스튜디오 GOOOD 최진호 실장] 2인승 밴 C35 [DFSK코리아]
 
중국차가 한국 상용차 시장을 두드린 건 처음이 아니다. 베이징자동차의 수출생산법인 북기은상의 차량을 수입하는 중한자동차가 지난해부터 소형 상용차 CK미니밴과 CK미니트럭을 선보인 바 있다.
한국 시장에 진입한 중국산 상용차의 공통점은 작고 저렴하다는 것이다. 둥펑차 C31 트럭은 0.9t, CK미니트럭은 0.8t으로, 국산 소형 트럭 시장을 독점하고 있는 포터Ⅱ(1t)와 비슷하다.
이들은 가격경쟁력으로 승부를 걸었다. C31(1235만원)·CK미니트럭(1085만원)의 가격은 포터Ⅱ(1520만~2061만원)보다 200만~500만원 정도 저렴하다.
 
중국산 vs 한국산 경상용차
 
소형트럭 C31 [DFSK코리아]

소형트럭 C31 [DFSK코리아]

한국GM '라보'.

한국GM '라보'.

 
경상용차 시장에서는 최대적재용량이 소폭 큰 제품을 내놨다. C35(675㎏)와 CK미니밴(550㎏)의 최대 적재용량은 한국GM이 판매하는 다마스(450kg)·라보(550kg)보다 크다. 가격(CK미니밴·1140만원, C35·1456만~1582만원)은 다마스(988만~1028만원)·라보(838만~908만원)보다 비싸지만 일부 안전장치를 기본 장착했다.  
 
지난 1월 18일 인천 남구 중한자동차 본사에서 열린 ‘켄보 600’ 출시 행사에서 모델이 신차를 홍보했다. 켄보 600은 중형 SUV다. 1.5L 가솔린 터보 엔진을 얹고 최고 출력 147마력, 최대 토크 21.9㎏f·m의 성능을 낸다. 가격은 1999만~2099만원. 국내 선보인 첫 중국산 승용차다. [사진 중한자동차]

지난 1월 18일 인천 남구 중한자동차 본사에서 열린 ‘켄보 600’ 출시 행사에서 모델이 신차를 홍보했다. 켄보 600은 중형 SUV다. 1.5L 가솔린 터보 엔진을 얹고 최고 출력 147마력, 최대 토크 21.9㎏f·m의 성능을 낸다. 가격은 1999만~2099만원. 국내 선보인 첫 중국산 승용차다. [사진 중한자동차]

 
한편 지난 1월에도 중한자동차가 중국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최초로 국내 시장에 켄보600을 선보인 바 있다. 현대차 투싼(2250만~3145만원)과 비슷하지만 최대 1000만원 가량 저렴한 켄보600(1999만~2099만원)은 출시 한 달만에 수입물량(120대)을 완판하고 추가 물량을 들여올 예정이다. 이밖에도 비야디(BYD)·중국위퉁버스 등이 한국 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절차를 밟고 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올해 1분기 한국 자동차 시장에 신규 등록한 중국산 자동차 대수는 274대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