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스키니진'을 자주 입으면 큰일나는 이유

스키니진이 관절 노화를 빠르게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사진 외부이미지]

[사진 외부이미지]

 
지난 3일 조선일보는 구미대 물리치료과 배주한 교수가 여대생을 대상으로 스키니진을 입고 한 실험의 결과를 보도했다.
 
이 실험에서는 여대생 39명에게 일주일에 세 번 이상 4주간 스키니진을 입게 한 뒤, 허리 유연성과 엉덩관절 가동성을 측정했다.
 
그 결과, 선 자세에서 앞으로 숙였을 때의 허리 유연성(등뼈와 엉덩이뼈의 각도)은 17.97도에서 17.63도로 실험 전 평균보다 약 0.34도 감소했다.
 
또 엎드려 누운 채로 다리를 들어 올렸을 때 엉덩관절 가동성(엉덩관절 축의 각도)은 왼쪽이 24.13도에서 18.38도로, 오른쪽이 24.69도에서 21.56도로 크게 줄어들었다.
 
앉은 채로 다리를 들어 올렸을 대 엉덩관절 축의 각도 역시 오른쪽, 왼쪽이 각각 109.38도, 110.6도에서 102.81도, 104.06도로 떨어진 것으로 밝혀졌다.
 
배주한 교수는 "스키니진이 허리나 엉덩이의 움직임을 과도하게 제한하면서 이런 결과가 나온 것으로 보인다"며 "지나치게 자주, 지속해서 스키니진을 입을 경우 관절의 퇴행성 변화가 더 빨리 찾아올 수 있다"고 말했다.
 
따라서 비교적 신축성이 좋은 소재가 포함된 제품을 선택하거나 스키니진을 입었을 때 자주 움직여주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이희주 인턴기자 lee.hee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