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네이버, "미세먼지, 수치 말고 영상으로 확인" 모바일 서비스 강화

4일 네이버가 이용자가 미세먼지 현황을 보다 쉽게 파악할 수 있도록 기존 수치 중심에서 영상 중심으로 서비스를 개편했다. 사진은 한중일초미세먼지 영상. [사진 네이버] 

4일 네이버가 이용자가 미세먼지 현황을 보다 쉽게 파악할 수 있도록 기존 수치 중심에서 영상 중심으로 서비스를 개편했다. 사진은 한중일초미세먼지 영상. [사진 네이버]

미세먼지 문제가 날로 심각해지면서 네이버가 국내 사용자들이 미세먼지 현황을 쉽게 파악할 수 있도록 수치 정보에서 영상 정보로 날씨 서비스를 강화했다.
 
4일 네이버는 변화하는 대기오염 정도를 단계별 색상으로 표현해 사용자들이 시간에 따른 미세먼지 흐름을 한 눈에 예측할 수 있도록 했다.
 
예측 단위도 세분화 했다. 기존에 제공하던 대기 정보가 '현재', '오전', '오후'로 구분됐다면, 새로 강화된 영상 정보는 '한 시간' 단위로 대기의 흐름을 제공한다.
 
사용자가 모바일 네이버에서 '미세먼지영상', '초미세먼지영상'을 검색하면 검색 결과 화면에서 한반도의 대기상태를 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다. 
 
4일 네이버가 이용자가 미세먼지 현황을 보다 쉽게 파악할 수 있도록 기존 수치 중심에서 영상 중심으로 서비스를 개편했다. 사진은 미세먼지영상. [사진 네이버] 

4일 네이버가 이용자가 미세먼지 현황을 보다 쉽게 파악할 수 있도록 기존 수치 중심에서 영상 중심으로 서비스를 개편했다. 사진은 미세먼지영상. [사진 네이버]

 
데이터는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이 제공하는 한반도 대기질 예측 모델을 통한 데이터를 활용한다. 매일 오후 6시에 다음날 0시부터 3일 뒤 0시까지 48시간 동안의 데이터를 업데이트된다.
 
특히 네이버는 다국적 기상전문업체 웨더뉴스의 데이터를 활용해 국내 최초로 한중일 지역의 초미세먼지 정보를 제공한다. 매일 오전 11시와 오후 11시에 데이터를 업데이트하며, 검색 시점을 기준으로 최소 66시간에서 최대 78시간 후까지의 대기 흐름을 예측해 보여준다.  
 
네이버 날씨 서비스 담당 신상희 매니저는 "해를 거듭할수록 미세먼지가 심각해지는 상황에서 네이버가 제공하는 국내외 미세먼지 흐름에 대한 영상이 사용자들의 삶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정보가 되길 바란다"며 "해당 기능을 연내에 PC로 확대하고 서비스를 고도화시켜 가겠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