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카메라 감독 실수를 덮어준 천우희의 센스 있는 행동

시상식에서 카메라 감독의 실수에 센스 있게 대처한 배우 천우희의 모습이 화제다.
 
지난 3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D홀에서 제53회 백상예술대상이 열렸다.
 
이날 천우희는 영화부문 여자 조연상에 배우 김소진, 라미란, 한지민, 배두나와 함께 후보로 올랐다.
 
[사진 JTBC 방송화면 캡처]

[사진 JTBC 방송화면 캡처]

수상자를 발표하기 전 다섯 명의 후보를 나란히 화면에 비췄다. 그런데 맨 왼쪽 화면에 잡힌 것은 천우희가 아닌 아역배우 김환희였다.
 
이를 본 김환희는 당황하며 천우희를 가리켰고, 그제야 카메라는 천우희를 비췄다.
[사진 JTBC 방송화면 캡처]

[사진 JTBC 방송화면 캡처]

 
이에 천우희는 밝게 웃으며 '저예요'라는 입모양으로 자기 자신을 가리켰다. 그녀의 센스 있는 행동에 방청객은 모두 웃음을 터뜨렸다.
 
자칫 방송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일을 천우희가 애교 섞인 모습으로 대처해 유쾌하게 넘어갈 수 있었다.
 
한편 이날 영화부문 여자 조연상은 영화 '더 킹'에 출연한 배우 김소진이 수상했다.
 
이희주 인턴기자 lee.hee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