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재인 펀드' 사칭해 사기 모금하려던 30대 남성 덜미

‘문재인 펀드’를 사칭해 가짜 모금을 하려던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청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펀드를 사칭해 사기 범행을 벌이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사기미수)로 자영업자 이모(30)씨 불구속 입건했다고 4일 밝혔다.
 
가짜 문재인 펀드 안내문. [사진 민주당 제공]

가짜 문재인 펀드 안내문. [사진 민주당 제공]

이씨는 지난달 24일 오후 1시쯤 이메일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통해 ‘문재인 펀드 모집안 내부 공고’라는 제목의 글을 지인들에게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해당 글에는 “제19대 대통령 선거에 필요한 비용을 마련하고자 한다. 11.6% 이자율로 돌려드린다”는 내용이 들어가 있다.
 
민주당의 수사 의뢰를 받고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글에 언급된 계좌를 지급 정지하고, 이메일과 SNS를 통해 얻은 파일 정보와 언급된 계좌명의자 등을 역추적해 지난 1일 오전 9시20분쯤 이씨를 검거했다. 
 
이씨는 경찰 조사에서 “사업자금과 생활비 등 1500만원을 마련하기 위해 범행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의심을 피하려고 범행 직전 민주당에 입당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이씨가 유포한 글의 계좌에 입금한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경찰 관계자는 “실제 금전피해가 발생하지 않았고 선거법 위반도 아니라 불구속 입건했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