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어린이날 앞두고 팔순 할머니 1억 기부

[사진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사진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미용학교 교사로 밑천을 모아 부동산 사업으로 자산을 모은 한 할머니가 어린이날을 앞두고 빈곤 아동을 위해 써 달라며 1억원을 기부해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아동복지재단인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정정자(79ㆍ서울 마포구)씨가 재단에 1억원을 기부했다고 4일 밝혔다.
 
정씨는 이웃을 본격적으로 돕기 시작한 것은 20년 가까이 됐는데, 평생 교직에 몸 담았던 남편이 췌장암으로 세상을 먼저 떠난 뒤부터였다. 정씨는 마사지숍을 운영하면서 생기는 부수입을 대부분 어려운 이웃을 돕고 있다고 한다.  
 
정씨는 “공부하고 싶은데 못하는 아이들, 아픈데 돈이 없어 병원에도 못 가는 아이들을 돕는 게 평생 소원이었다”며 “죽기 전에 꼭 도움을 줘야겠다 마음먹었다”고 밝혔다. 그는 “평생 봉사하고 싶었는데 5년 전 무릎 수술을 받은 후부터는 어렵게 됐다”며 “죽기 전에 좋은 일을 할 수 있어 다행”이라고 말했다.  
 
정씨 기부금은 재단을 통해 저소득가정 아동 장학금 및 환아 의료지 지원에 사용될 계획이다. 정씨는 재단 ‘명예의 전당’에 등재될 예정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