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송대관 욕설 논란’매니저, “기자회견 열어 진실 밝힐 것”

트로트가수 송대관. [중앙포토]

트로트가수 송대관. [중앙포토]

가수 송대관에게 폭언과 욕설을 했다고 알려진 트로트 가수 A씨의 매니저 홍모씨가 추후 기자회견을 통해 진실을 알리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4일 한 가요관계자는 “송대관에게 폭언을 했다고 알려진 매니저 겸 제작자 홍모 씨가 대선이 끝나는 대로 유명 여가수와 함께 공식석상에 등장, 기자회견을 벼르고 있어 논란은 더 커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이어 “홍씨는 지금 당장 대선도 있고 혼란스러워 대응을 자제 중이다. 대선이 끝나는 대로 기자회견을 열어 모든 진실을 공개적으로 밝혀 강력히 맞서겠다는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송대관 씨가 방송국에서 벌어진 일로 정신적 충격을 받아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고 하는데 홍 씨 역시 충격으로 불면증 등 여러 심적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송대관은 지난 24일 KBS 1TV ‘가요무대’ 녹화를 마치고 내려오던 중 홍씨와 마주쳤다. 홍씨는 송대관이 자신의 인사를 목례로 받았다는 이유로 심각한 폭언과 욕설을 퍼부은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