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머리에 칼 꽂힌 채 떠다니는 오리

지난 1일(현지 시간) 국제동물구조단체 RSPCA 사우스오스트레일리아 지부는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충격적인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RSPCA 페이스북]

[사진 RSPCA 페이스북]

한 시민이 제보했다는 이 사진엔 오리가 머리에 칼이 꽂힌 채로 물 위에 떠있는 모습이 담겨있었다. 
 
RSPCA는 “사진을 제보받고 곧바로 구조하려 나이른 공원으로 갔지만 칼에 맞은 오리를 찾을 수 없었다”고 전했다. 오리의 상태에 대해서는 “관광객이나 일부 몰상식한 시민들이 칼을 던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오리를 목격하거나 관련 사건을 본 사람은 반드시 제보해주길 바란다"며 네티즌들의 참여를 촉구하기도 했다.
 
한편 오스트레일리아 현행법상 동물 학대범은 최대 징역 4년형 또는 5만 달러 상당의 벌금을 선고받을 수 있다. 
 
이형진 인턴기자 lee.hyung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