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승민 "洪, 친박 용서 발언…한국당 망하는 건 시간문제라 생각" 비판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친박계 일부 인사의 '당원권 정지' 해제 발언에 대해 "선거결과와 상관없이 자유한국당의 행태를 보면 시간문제일뿐 망해가는 정당이라고 생각한다"고 맹공했다.
 
4일 유승민 후보는 이날 신초 유세에서 홍 후보 발언에 대한 생각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어 유 후보는 "국민께서 망해가는 보수, 썩어빠진 보수에 한 표도 주면 안된다고 생각한다"며 "홍 후보나 그 당 국회의원이나 보수를 입에 올릴 자격이 없다"고 지적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가 2일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을 나서고 있다. 유 후보는 당내 13명의 단일화파 의원들의 집단 탈당 선언에 대해 "가슴 아프게 생각한다"며 대선 완주 의사를 밝혔다. 오종택 기자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가 2일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을 나서고 있다. 유 후보는 당내 13명의 단일화파 의원들의 집단 탈당 선언에 대해 "가슴 아프게 생각한다"며 대선 완주 의사를 밝혔다. 오종택 기자

그러면서 "홍 후보에 대해서는 제가 입에 담기도 싫다"면서 "그 당은 이름 바꾼 것 말고 2∼3명 당원권 정지시킨 게 유일한 변화였는데, 그것마저도 없애겠다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당은 전혀 변화가 없고, 형사 피고인에 강간미수 공범에, 막말에, 품격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고, 본인 스스로 '양박(양아치 친박)'이 만든 당이라고 했는데…"라면서 홍 후보에 대해 날을 세웠다.
 
앞서 홍준표 후보는 4일 오전 안동 유세에서 "이제 친박(친박근혜)들 당원권 정지하고 그런 것을 다 용서하자"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