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1년간 지구 9바퀴 돌았네…공용차 공짜로 빌려타는 '행복카셰어' 질주

경기도가 지난해 5월 5일부터 시행중인 '행복카셰어'[사진 경기도]

경기도가 지난해 5월 5일부터 시행중인 '행복카셰어'[사진 경기도]

1년 동안 지구 9바퀴….
 
경기도가 지난해 5월 5일 운행을 시작한 ‘행복카셰어’ 공용차량 1678대가 1년간 달린 거리다. 지구(둘레 4만㎞)를 약 9바퀴 도는 거리에 해당하는 35만2317km로 나타났다. 행복카셰어는 주말과 공휴일에 운행하지 않는 공용차량을 저소득층 등에게 무상으로 빌려주는 것으로 전국 최초의 공용차량 공유사업이다.  
경기도가 지난해 5월 5일부터 시행중인 '행복카셰어'[사진 경기도]

경기도가 지난해 5월 5일부터 시행중인 '행복카셰어'[사진 경기도]

 
4일 경기도에 따르면 경기도 행복카셰어는 올 4월 30일까지 1년동안 7403명이 1678대를 이용했다. 월평균 617명이 140대를 운행한 셈이다. 이용자는 기초수급자가 3418명(46%)로 가장 많았다. 이어 차상위계층 1495명(20%), 다자녀가정1376명(19%), 한부모가정 641명(9%), 다문화가정 463명(5.9%) 순으로 이용했다.
 
1년 동안 가장 많이 이용한 사람은 기초수급자인 A씨로 52주 동안 33회를 이용했다. A씨는 주로 여행을 위해 행복카셰어를 이용했다. 가장 많은 사람들이 행복카셰어를 이용한 시기는 지난해 추석연휴 기간이었던 9월 14일부터 18일까지로 526명이 114대를 이용했다.  
행복카셰어 포스터.[사진 경기도]

행복카셰어 포스터.[사진 경기도]

 
도는 이 사업을 31개 모든 시·군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차를 받기 위해 경기도청까지 방문해야 불편을 줄이겠다는 취지다. 도는 이와 함께 올해부터 휴일 사이 평일인 징검다리 연휴에도 행복카셰어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에 따라 이달 초 징검다리 연휴에는 역대 가장 많은 규모인 191가족 967명이 행복카셰어를 신청했다.  
 
행복카셰어 지원대상은 만 26세 이상 경기도민(2년 간 중과실 교통사고 경력이 없는 사람)가운데 기초수급자, 차상위계층, 한부모·다문화·다자녀·북한이탈주민 등이다. 차량 이용기간은 매 주말과 공휴일 첫날 오전 7시부터 마지막 날 오후 7시까지로 짧게는 이틀, 길게는 10일 정도다. 원송희 경기도 회계과장은 “행복카셰어는 지난해 인사혁신처 주관 적극행정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할 정도로 효용성이 검증된 사업”이라며 “이름 그대로 더 많은 도민이 행복하게 차를 이용할 수 있도록 사업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수원=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