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전투표 첫째날, 오전 8시기준 0.76%…32만여명 투표

19대 대통령 선거 사전투표 첫째날인 4일 오전 8시 전국 평균 투표율은 0.76%로 나타났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오전 8시 기준 현재 전국 유권자 4247만9710명 중 32만1146명이 투표한 것으로 집계됐다.  
3일 오후 서울 용산구 서울역 3층에서 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들이 사전투표 최종 모의시험을 하고 있다. 제19대 대통령 사전 투표는 4~5일 이틀에 걸쳐 실시된다.

3일 오후 서울 용산구 서울역 3층에서 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들이 사전투표 최종 모의시험을 하고 있다. 제19대 대통령 사전 투표는 4~5일 이틀에 걸쳐 실시된다.

 
지난해 20대 총선 사전투표 첫째날 오전 8시 투표율인 0.36%보다 2배 이상 높은 수치다. 20대 총선 사전투표 최종 투표율은 12.19%를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전남이 1.15%로 제일 높았고, 전북(1.05%), 세종(0.97%), 광주(0.96%)가 뒤를 이었다. 제일 낮은 곳은 대구로 0.59%의 투표율을 보였다. 서울은 0.71%, 인천은 0.69%, 경기는 0.70%로 집계됐다.  
 
사전투표는 5일까지 이틀간 진행된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