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소득·교육·연령에 따라 스마트폰 보유율 '널뛰기'…선진국에서도 '디지털 격차' 심해

3일 퓨리서치센터가 전 세계 14개 선진국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잘 사는 나라의 국민이라고 해서 스마트폰 이용률이 높지는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소득·교육 수준과 연령에 따른 스마트폰 보유율 격차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과 프랑스의 경우 스마트폰 이용률이 50%대에 그쳤다. 일본은 55%, 프랑스는 58%였다. 아예 휴대전화가 없다고 응답한 사람은 각각 8%, 9%였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14개국 가운데 오직 스웨덴만 스마트폰 보유율이 80%를 넘었다. 이어 캐나다가 72%, 이탈리아 63%, 독일 66%였다. 하지만 캐나다의 경우 휴대전화가 없다는 응답도 14%나 됐다.
 
소득에 따른 격차가 가장 큰 국가는 이탈리아였다. 소득 수준이 국민소득 중간값 이상인 응답자의 경우 스마트폰 보유율이 82%에 달했다. 반면 소득이 낮은 경우 절반 수준인 44%로 뚝 떨어졌다.
 
교육 수준에 따라 격차가 큰 국가는 그리스였다. 그리스는 고등교육을 받은 사람의 경우 79%가 스마트폰을 갖고 있었다. 그러나 교육 수준이 낮은 경우 보급률이 35%에 불과했다.
 
19대 대선 후보 유세장은 스마트폰이 대세다. 지난 4월 30일 충남 공주대학교 신관캠퍼스 후문에서 열린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유세장(위), 같은날 서울 강남구 코엑스 앞에 모인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지지자들(가운데), 지난 4월 27일 오후 대구시 중구 동성로 대구백화점 앞에 모인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지지자들(아래)이 스마트폰으로 자신이 지지하는 후보를 사진 찍고 있다. 김춘식·오종택·박종근 기자

19대 대선 후보 유세장은 스마트폰이 대세다. 지난 4월 30일 충남 공주대학교 신관캠퍼스 후문에서 열린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유세장(위), 같은날 서울 강남구 코엑스 앞에 모인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지지자들(가운데), 지난 4월 27일 오후 대구시 중구 동성로 대구백화점 앞에 모인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지지자들(아래)이 스마트폰으로 자신이 지지하는 후보를 사진 찍고 있다. 김춘식·오종택·박종근 기자

그리스와 일본에서는 연령이 높아질수록 스마트폰 보유율이 떨어지는 현상이 두드러졌다. 그리스는 18~34세의 스마트폰 보유율이 84%인 반면 50세 이상의 경우 13%에 그쳤다. 일본의 50세 이상 스마트폰 보유율은 29%였지만, 18~34세는 94%에 달했다.
 
퓨리서치는 지난해 봄 스웨덴·네덜란드·스페인·호주·미국·캐나다·영국·독일·이탈리아·프랑스·일본·폴란드·헝가리·그리스 등 14개국을 대상으로 각각 약 1000명에게 휴대전화 및 스마트폰 보유 여부를 설문 조사했다.
 
한국은 이번 조사대상에는 포함되지 않았지만, 지난해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가 전체 모바일 회선에서 스마트폰이 차지하는 비중을 따져 조사한 결과 스마트폰 보급률이 85%에 달해 세계 최고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