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선 마지막 TV토론] 安 "보편적 복지와 선별적 복지 이분법적 구분, 옛날 사고방식"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2일 열린 대선후보 TV토론에 나선 가운데 "보편적 복지와 선별적 복지를 구분하는 것은 옛날 사고방식"이라고 일축했다.
 
[사진 JTBC 캡처]

[사진 JTBC 캡처]

안 후보는 '복지 철학이 무엇이냐'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의 질문에 "사람들이 지금의 상황에 맞게 하나씩 하나씩 제대로 하자는 것"이라며 "이전의 논쟁 중에 보편적 복지와 선별적 복지 논쟁이 있었지 않았느냐. 그건 맞지 않다"고 주장했다.
 
이에 홍 후보가 "그래서 보편적 복지를 추구하는 것이냐, 선별적 복지를 추구하는 것이냐"고 되묻자 안 후보는 "보편적 복지와 선별적 복지의 전략적 조합을 통해 필요한 사람들에게 도움을 주자는 것"이라며 "그걸 이분법적으로 나누는 것은 옛날 사고방식"이라고 일축했다.
 
안 후보의 이같은 발언에 대해 홍 후보는 "제 서민복지 공약과 비슷하다"고 답했고, 안 후보는 "용어는 비슷해도 내용은 다르다"고 선을 그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