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1세 할머니, 280㎞ 차 타고와 한 표 … 재외선거 투표율 75.3%, 사상 최고

19대 대통령 선거의 시작을 알리는 재외선거에서 투표율이 사상 최고치인 75.3%를 기록했다. 1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지난달 25~30일 세계 204곳의 투표소에서 진행된 재외투표에 유권자로 등록한 재외선거인 29만4633명 중 75.3%인 22만1981명이 참여했다. 2012년 18대 대선 투표자 수(15만8225명)보다 40.3%(6만3756명) 늘어난 수치다. 재외선거권자 197만8197명(추정치) 전체를 기준으로 하면 11.2%가 한 표를 행사한 셈이다. 선관위 관계자는 “이번 대선에 대한 높은 관심을 반영한 것”이라고 말했다.
 

18대 비해 6만명 늘어 22만1981명

국가별 투표자는 ▶미국 4만8487명(투표율 71.1%) ▶중국 3만5352명(80.5%) ▶일본 2만1384명(56.3%) 등의 순서였다. 가장 많은 투표자가 몰린 투표소는 중국 상하이로 1만936명이 총영사관을 다녀갔다. 재외동포가 많지 않은 중남미의 트리니다드토바고 대사관에선 19명이 투표했다. 
 
최고령 재외투표자는 러시아 연해주 동포인 101세의 한기봉 할머니였다. 한 할머니는 딸 부부가 운전하는 차에 타고 집에서 280㎞ 떨어진 블라디보스토크 총영사관까지 왕복 8시간 넘게 달렸다고 한다.
 
관련기사
 
2012년 4월 19대 총선부터 도입된 재외선거 투표는 18대 대선(2012년 12월), 20대 총선(2016년 4월)에 이어 네 번째다.
 
◆어떻게 조사했나
중앙일보 조사연구팀이 4월 30일~5월 1일 지역·성·연령 기준 할당추출법에 따라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2000명(유선 599명, 무선 1401명)에게 임의전화걸기(RDD) 방식으로 전화면접 조사했다. 응답률은 30.8%(유선 26.3%, 무선 33.2%)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최대 ±2.2%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 참조.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