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 발전 비중 5% 넘겨

신재생에너지 보급이 확대되면서 2015년 전체 발전량 가운데 신재생에너지 발전의 비중이 처음으로 5%를 넘긴 것으로 나타났다.



1일 한국에너지공단의 ‘2015년 신재생에너지 보급 통계’에 따르면 2015년 신재생에너지 발전의 비중은 6.61%로 전년의 4.92%에서 1.69%p 늘며 처음으로 5%를 넘어섰다.



2015년 국내 총 발전량은 5억6천97만㎿h였는데 이중 신재생에너지 발전량은 3천708만㎿h였다.



신재생에너지 발전의 확대는 대규모 발전사업자들이 의무적으로 신재생에너지를 생산하도록 한 RPS(신재생에너지공급의무화) 제도의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됐다.



2012년부터 시행된 RPS란 500㎿ 이상의 발전설비를 보유한 발전사업자들이 전년도 총 전력생산량을 기준으로 일정 비율 이상을 신재생에너지로 생산하도록 의무화한 제도다.



반면 바이오연료나 폐기물을 이용한 발전 비중이 높아 이를 개선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특히 폐기물의 경우 국제 기준상 신재생에너지가 아닌데도 국내에선 신재생에너지로 분류되기도 하고, 바이오의 경우 해외에서 연료를 수입해다 발전하면서 자원의 재활용이란 취지에 맞지 않는다는 것이다.



2015년 신재생에너지 발전량을 에너지원별로 나눠보면 태양광 398만㎿h, 풍력 134만㎿h, 수력 215만㎿h, 해양 50만㎿h, 바이오 555만㎿h, 폐기물 2천247만㎿h, 연료전지 109만㎿h, IGCC(석탄가스화복합발전) 1만㎿h였다.



폐기물과 바이오가 가장 많은데 각각 비중이 60%, 15%로 이 둘을 합치면 75%를 차지한다.



이는 신재생에너지 사업자들이 인허가나 건설, 운영이 쉬운 폐목재나 폐기물을 집중적으로 사용한 탓이다.



특히 폐기물 발전량의 95%는 폐가스를 이용한 것인데 IEA(국제에너지기구)는 폐가스를 신재생에너지로 분류하지 않는다.



이에 따라 폐가스를 신재생에너지에서 빼고 전체 발전량 중 신재생에너지 발전량을 산정하면 6.6%에서 2.8%로 크게 낮아진다.



폐기물 가운데 다른 연료 중에도 국제 기준과 국내 기준이 달라 논란이 되는 연료가 있다.



권승문 에너지기후정책연구소 상임연구원은 “IEA는 폐기물 중에서도 재생 가능한 것만 신재생에너지로 인정하는데 우리나라는 이 기준에 부합하지 않는 것도 재생에너지에 포함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허지성기자/sorry@joongboo.com

 


[인기기사]


·씁쓸한 근로자의 날…임금체불 피해자 수 4년새 2배 늘었다 [2017/04/30] 

·지하철 1호선 검단신도시 연장 지연… 신도시분양 차질 [2017/05/01] 

·김종인, 안철수 지지 공식화 "홍준표 포함된 공동정부" [2017/05/01] 

·문재인 "경기북부 '통일경제특구'로 지정… 경제발전 토대 만들 것" [2017/05/01] 

·수원시, U-20 월드컵 티켓 강매 논란… '표팔이' 된 공무원들 [2017/05/01]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