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측 "우리는 문재인 아닌 여론조사와 싸우고 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 후보가 1일 오후 인천 남구 연남로 신세계백화점 앞에서 시민들과 손바닥을 부딪히며 유세장으로 향하고 있다. [중앙포토]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 후보가 1일 오후 인천 남구 연남로 신세계백화점 앞에서 시민들과 손바닥을 부딪히며 유세장으로 향하고 있다. [중앙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 측은 1일 최근 각종 여론조사에서 안 후보의 지지율이 주춤한 것과 관련해 "우리는 지금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아닌 여론조사와 싸우고 있다"고 말했다.  
 
김영환 선대위 미디어본부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최근 여론조사에는 '말 없는 표심'이 반영되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김 본부장은 "안 후보를 지지하지만, 여론조사에는 묻힌 표가 15% 있다고 단언한다"며 "이번 대선은 선거를 앞두고 여론조사가 바닥 민심을 못 읽었던 지난 4.13 총선의 재판이다. 총선 당시 여론조사에서 당 지지율이 8%로 나온 것을 두고 제가 15%가 묻혀있다고 했는데 실제 결과가 그러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선을 앞두고 후보를 바꿀 수 있다고 생각하는 부동층이 약 30%가 있는 것으로 본다"며 "그렇기 때문에 현재 판세에서 30~40%는 유동적"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지금 여론조사는 탄핵 이후 국면인 만큼 진보층이 과표집돼 있고 보수층은 과소표집돼 있는 여론샘플과 지형을 갖고 있다"며 "현재 여론조사는 휴대전화를 이용한 방식이어서 응답자는 스마트폰 앱을 통해 여론조사업체의 발신 전화라는 걸 알고 수신하게 돼 있다. 또한 수신 시 5~6분가량 조사가 이어지는데 중간에 끊으면 무효로 간주해 '말 없는 여론'을 반영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김 본부장은 또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의 지지율 상승세에 대해서는 "국민이 만들어 준 양강구도가 TV토론을 거치면서 5강 구도로, 또 보혁 논쟁으로 흐트러지면서 일시적으로 홍 후보표가 강화했다"면서도 "일각에서는 홍 후보가 안 후보를 능가할 것이라는 터무니없는 말이 나온다. 홍 후보는 태극기 부대를 포함한 극우 보수표만 갈 수 있는 자폐적 성격을 띠고 있는 만큼 우려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홍 후보와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 지지층 가운데 최소한 3~5%는 안 후보에게 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