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39.3%, 안철수 21.8%, 홍준표 16.5%

 중앙일보 조사연구팀이 대선 여론조사결과 공표금지 기간(5월3~9일)을 앞두고 지난달 30일~1일 실시한 대선후보 지지율 조사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39.3%의 지지율로 1위를 기록했다. 문 후보는 지난달 23~24일 조사에 비해 지지율이 오차범위 내인 0.5%포인트 떨어졌지만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21.8%)와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16.5%)를 오차범위 바깥에서 앞서고 있다.
 

문재인-안철수 격차 벌어져...홍준표는 추격세

안 후보는 지난 조사(29.4%)에 비해 7.6% 포인트 하락한 반면 홍 후보는 11.7%에서 4.8%포인트 상승하면서 2~3위 격차가 줄었다. 지난달 23~24일 조사에서 자신의 이념성향이 보수라고 응답한 사람 가운데 안 후보는 33.6%, 홍 후보는 30.9%가 지지했으나 이번엔 그 수치가 22.9%, 41.3%로 역전됐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9.2%(이전 5%),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4.9%(4.4%)였다.
 
이번 조사에서 응답자의 72.7%는 남은기간 동안 지지후보를 바꾸지 않겠다고 했지만 24.7%는 바꿀 수 있다고 밝혔다. 지지후보를 바꿀 수 있다는 응답은 지역별로는 부산ㆍ경남(28.5%)에서, 연령별로는 19~29세(42.0%)에서 가장 높았다.
 
김정하 기자 wormhole@joongang.co.kr
 
▶어떻게 조사했나=중앙일보 조사연구팀이 4월30일~5월1일 지역·성·연령 기준 할당추출법에 따라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2000명(유선 599명, 무선 1401명)에게 임의전화걸기(RDD) 방식으로 전화면접 조사했다. 응답률은 30.8%(유선 26.3%, 무선 33.2%)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최대 ±2.2%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 참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