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측 "특검 한다면 수사 대상은 홍준표" 한국당 文 특검 발의 비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왼쪽) 후보와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국회 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문재인(왼쪽) 후보와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국회 사진기자단]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측이 자유한국당이 특검법안을 발의한 문 후보의 각종 의혹과 관련 "특검을 도입한다면 수사 대상은 홍준표 후보"라고 응수했다.
 
1일 문재인 후보 측 윤관석 공보단장은 이날 논평을 통해 "자유한국당은 다른 정당 후보에 대한 유언비어를 유포하기 전에 홍 후보를 먼저 검증해보시길 바란다"고 비꼬았다.
 
이어 윤 단장은 "자유한국당이 주장한 특검 대상은 그 동안 국민의당과 자유당이 줄기차게 생산·유통시켜온 '가짜뉴스'"라며 "자신들이 퍼뜨려 놓은 '가짜뉴스'를 근거로 특검을 하자는 게 수십 년 간 대한민국을 이끌었던 정당의 현주소"라고 비판했다.  
 
윤 단장은 "대다수 국민은 홍 후보를 대선후보로 인정조차 하지 않고 있다"며 "나라를 망친 자유한국당은 최소한의 염치라도 남아 있다면 제발 입 좀 다물고 있기 바란다. 조용히 있는 게 애국이고 국민에 대한 예의"라고 꼬집었다. 
 
앞서 1일 자유한국당 최교일 공명성거추진단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소위 '3대 의혹'에 대한 특검법을 국회 의안과에 접수했다. 자유한국당이 밝힌 '3대 의혹'은 문 후보의 아들 준용씨의 한국고용정보원 취업특혜, 노무현 전 대통령 일가 640만불 뇌물수수, UN 북한인권결의안 대북 결재사건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