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미애 “9일, 새 밥상에 ‘모래’ 들어가면 안 돼”…‘모래’ 의미는?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1일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1일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일 포항과 대구를 찾아 “오는 9일 포항시민도 새 밥상을 받아야 하는 데 그 밥에 모래가 들어가면 되겠느냐”며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을 지적했다.
 

“홍준표는 제비다리 부러뜨리려는 놀부 심보…
文이 대한민국 미래 위해 갈 길 가겠다는데,
그 다리 부러뜨리려해
사법시험 동기라서 그냥 넘어가려고 했는데,
회초리 들어야 해”

추 대표는 이날 포항 죽도시장 유세에서 ‘모래시계 검사’인 홍 후보를 모래에 비유해 이같이 거론했다.
 
이어 추 대표는 “보수와 진보를 따지지 말고 오로지 나라 살리고 일자리 챙기는 일꾼을 뽑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홍 후보가) 사법시험 동기여서 차마 말을 못했으나 도덕성과 인간성이 결여된 사람이 대통령 후보로 나온 것이 답답해 공당 대표로서 말을 하지 않을 수 없다”며 “예전에 민주당을 기웃거리다 안되니 한국당 전신인 새누리당으로 가고 도지사를 하며 도립의료원과 무상급식을 없앤 자질도 없는 사람이다”고 비난했다.
 
앞서 추 대표는 이날 오후 경남 창원시 성산구 상남동 고인돌사거리에서 열린 유세에 참석해 홍 후보에 대해 “경남도지사직을 사퇴하면서 경남도민의 참정권을 져버린 것은 놀부 심보”라고 비판했다.
 
이어 동대구역 회의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9차 국민주권선거대책위원회에서는 홍 후보를 향해 “제비 다리를 부러뜨리는 놀부 심보”라고 비판했다. 이어 “(문재인 대선 후보가) 대한민국 미래를 위해 갈 길 가겠다는데 그 다리를 부러뜨리려는 후보에게 단호하게 회초리를 들어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지금 보수는 아무도 대변하지 못한다고 해서 아무나 대표자로 뽑으면 안 된다”며 “입만 열면 좌우 편 가르는 그런 말밖에 할 줄 모르는 함량 미달 후보를 지지하는 것은 보수 미래에도 좋지 않다”고 주장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