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몸매 포토샵 때문에" 10만 팔로워 잃었다는 킴 카다시안

[사진 킴 카다시안 인스타그램]

[사진 킴 카다시안 인스타그램]

 
미국의 모델 겸 방송인 킴 카다시안이 파파라치 사진 때문에 10만 명의 팔로워를 잃었다.  
 
최근 영국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킴 카다시안은 동생 코트니의 생일을 맞아 가족과 함께 멕시코의 한 해변을 찾았다.
 
파파라치는 이날 해변에서 킴 카다시안이 비키니 하의를 입고 있는 모습을 포착했고, 해당 사진이 공개되자 그의 몸매를 놓고 네티즌의 비난이 나왔다.
 
[사진 킴 카다시안 인스타그램]

[사진 킴 카다시안 인스타그램]

[사진 킴 카다시안 인스타그램]

[사진 킴 카다시안 인스타그램]

 
이유인즉슨, 해당 사진 속 킴 카다시안의 모습은 같은 날 그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공개해 왔던 모습과 너무 달랐다는 것이다.  
 
공개된 사진에는 표면이 울퉁불퉁한 킴 카다시안의 엉덩이와 허벅지가 사진에 그대로 담겼다. 그러나 킴 카다시안이 휴가지에서 같은 옷을 입고 찍은 뒤 올린 사진에서는 피부가 매우 매끈해 보였다.  
 
킴 카다시안의 팔로워들은 포토샵 의혹을 제기했고, 실망감을 드러내며 SNS 팔로워를 취소하는 사태까지 벌어졌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