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네갈 사람들 먹을 물고기가 없다

 “과거 세네갈의 바다엔 고등어ㆍ오징어ㆍ정어리가 가득했고, 사람들은 살만했다. 하지만 지금은 어부들이 빈 그물만을 쓸쓸하게 끌어올리곤 한다. 중국 어선 등의 수산자원 남획이 세네갈 사람들의 삶과 복지에 막대한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
 

중국 등 불법 어업으로 황폐한 바다와 어촌
세네갈 어부, "치어까지 잡아야 할 판" 울상
중국 정부는 보조금 등으로 원양어업 지원

뉴욕타임스(NYT)는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중국이 (아프리카) 어부를 벼랑 끝으로 내몰고 있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중국 어선의 불법조업 실태를 고발했다. 이에 따르면 서아프리카 해역에 진출한 중국의 원양어선의 3분의 2가 국제법을 어기고 있다.    
30일 오전 해경은 배타적경제수역(EEZ) 반경 36km내에서 조업중인 중국어선의 허가여부를 확인하는 단속을 시행했다. 어청도 남서방 인근해역.

30일 오전 해경은 배타적경제수역(EEZ) 반경 36km내에서 조업중인 중국어선의 허가여부를 확인하는 단속을 시행했다. 어청도 남서방 인근해역.

 NYT는 특히 중국 정부의 선박에 대한 보조금을 지적했다. 선박 제작과 연료비 등을 지원 받는 탓에 중국 선박들이 먼바다까지 나가 싹쓸이를 하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해양과학저널 ‘프론티어’에 따르면 중국의 원양어선들은 세네갈 어선의 1년치 어획량을 1주일 만에 잡아 올릴 수 있을 정도로 대형화 돼 있다고 한다. 소형 어선을 타고 물고기를 잡는 세네갈 어부들은 애시당초 경쟁을 할 수 없는 처지다. 
 
NYT는 세네갈 해역에서의 중국 어선의 불법 어획량은 연간 4만t(약 2800만 달러) 규모로 현지 어민들의 연간 어획량 1.4배에 달한다고 분석했다. 결국 세네갈 어부들의 수입은 급감하고, 물고기를 단백질 공급원으로 삼고 있는 시민들의 식비 부담도 커지고 있다.  
지난 11일 백령도 해상에서 불법조업을 하다 납포된 중국 어선이 13일 인천 해양경비안전서전용부두에 정박해 있다. 중국 선원들이 배위에서 근심어린 눈으로 해앵경찰 배를 바라보고 있다. 임현동 기자 /20170413

지난 11일 백령도 해상에서 불법조업을 하다 납포된 중국 어선이 13일 인천 해양경비안전서전용부두에 정박해 있다. 중국 선원들이 배위에서 근심어린 눈으로 해앵경찰 배를 바라보고 있다. 임현동 기자 /20170413

장홍저우 싱가포르 남양기술대학교 연구원은 “2011년과 2015년 사이에만 중국 정부의 어업 보조금 예산은 3배나 늘어 약 220억 달러(25조910억원)에 달한다”며 “이는 중국 지방정부가 수산업체에 제공하는 수천만 달러의 보조금과 세제혜택은 제외한 수치”라고 말했다.    
 
이런 상황에도 불구, 세네갈 정부는 중국에 항의하지 못하고 있다고 한다. 중국 정부가 지원하는 인프라 건설 등을 포기할 수 없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세네갈의 수산업은 악순환을 되풀이하고 있다. 약 480㎞ 해안선을 가진 세네갈에서 어부는 전체 노동인구의 약 20%를 차지한다. 어획량이 감소해도 기후변화로 인한 가뭄 탓에 수백만 명의 농촌 인구가 어촌으로 밀려들면서 그 비중은 점점 커지고 있다. 실제 30~40년 전 인구 5000명도 안 됐던 어촌 조알에는 현재 5만5000명이 거주하고 있다. 
 
그린피스도 중국 어선들에 의한 폐해를 주목하고 있다. 지난해 말 중국의 원양어선이 2014년과 2016년 사이에만 400척 가량 증가해 2900척에 육박한다고 밝혔다. 유엔농업식량기구(FAO)는 “수자원 남획으로 전 세계 수산시장의 90%가 붕괴될 위기에 놓였다”며 “이런 남획으로 바다에 의존하는 개발도상국들은 위협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중부해양경비안전본부 산하 서해5도 특별경비단이 나포한 중국어선이 인천항 부두에 정박해 있다.  [사진 특별경비단]

중부해양경비안전본부 산하 서해5도 특별경비단이 나포한 중국어선이 인천항 부두에 정박해 있다. [사진 특별경비단]

중국 어선의 불법조업에 대한 국제적 비난이 거세지자 중국 당국은 2019년까지 원양어선의 연료 보조금을 60% 줄이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중국 어업부는 “우리는 이제 법에 따라 조업해야 할 필요가 있지만 중국이 바다를 망치고 있다는 것은 다소 과장됐다”고 항변하고 있다.  
 
불법조업 문제는 비단 세네갈과 중국에만 국한되지 않는다. ‘월드 오션 리뷰’에 따르면 세네갈을 포함한 서아프리카 연안에서는 불법 어획 물량이 전체 생산량의 40%를 차지할 정도로 심각하다. 인도네시아에서의 불법 어획량은 연간 150만t에 이른다. 이에 따라 인도네시아 정부는 2014년부터 지난달까지 불법조업을 한 어선 317척을 폭파시키기도 했다.  
 
한국의 경우 중국 어선들의 불법 어획량은 지난해 약 3만7000t으로 전년 대비 15% 가량 줄었다. 해양수산부 지도교섭과 이세오 사무관은 “국제해양법상 어업 분야에 대해서는 벌금은 부과해도 처형은 하지 못하도록 돼 있다”면서 “총까지 발포하는 한국의 해양주권 보호는 타국에 비해 대항력이 있는 편”이라고 말했다.
 
이경희 기자 dung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