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양강구도 무너졌다”… 대선 승리 확신?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승리를 자신했다. 문 후보는 지난 30일 “양강구도가 무너졌다. 갈수록 격차가 벌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최근 여론조사 결과만 보면 文에게 기울어 보여
국민의당 “호남 판세, 빅데이터 보면 박빙 승부”
투표율, 부동층 표심, 후보단일화가 마지막 변수 될 듯

 문 후보는 이날 충남 공주대 후문에서 진행한 집중유세에서 “문재인이 지금 우리 충남에서만 1등 하는 게 아니라 전국 모든 지역에서 1등”이라고 힘줘 말했다.
 
지난 28일 열린 TV 토론회에 앞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심상정 정의당, 유승민 바른정당, 안철수 국민의당,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왼쪽부터)가 '투표합시다' 팻말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현동 기자

지난 28일 열린 TV 토론회에 앞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심상정 정의당, 유승민 바른정당, 안철수 국민의당,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왼쪽부터)가 '투표합시다' 팻말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현동 기자

 ‘문재인의 멘토’이자 친노(친노무현) 좌장인 이해찬 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도 공주 유세에서 “우리나라 대통령 중 구속된 사람이 박근혜·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 세 명인데 다 박정희 전 대통령과 관련된 사람들이다. 극우 보수세력을 완전히 궤멸시켜야 한다”면서 “오늘 여론조사를 보니 이제 선거는 끝났다. 그러나 방심해선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 후보 측의 주장대로 양강구도가 무너진 걸까. 문 후보의 독주로 막을 내릴까. 최근 여론조사 결과와 전문가의 진단 등을 토대로 사실 여부를 점검해봤다.
 
 ① 여론조사상 격차는 커져
 TV조선이 메트릭스에 의뢰해 지난 28~29일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다자 가상대결 여론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에서 문재인 후보가 39.8%로 1위였다. 이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21.0%,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15.4%, 심상정 정의당 후보 7.2%,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 4.1% 순이었다.(이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상세 자료 참조)
 
 CBS가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 27~29일 152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2.5%포인트)에서는 문 후보 42.6%, 안 후보 20.9%, 홍 후보 16.7%, 심 후보 7.6%, 유 후보 5.2%였다.
 
 두 조사 결과를 보면 문 후보의 지지율은 큰 변화가 없는 가운데 안 후보의 지지율이 하락하고 홍 후보의 지지율은 상승세를 탄다는 점이 눈에 띈다. 안 후보는 4월 10일 전후만 하더라도 다자 가상대결에서도 문 후보와 오차범위 내 접전을 벌였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지난 30일 서울 신촌에서 집중유세를 벌이던 중 물을 마시고 있다.오종택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지난 30일 서울 신촌에서 집중유세를 벌이던 중 물을 마시고 있다.오종택 기자

 전계완 정치평론가는 “안 후보의 지지율이 하락세를 보인 것은 사실이지만 그렇다고 문 후보의 지지율이 올라간 것도 아니다. 여러 조사를 보면 문 후보의 지지율은 여전히 40% 안팎”이라며 “이는 안 후보 쪽으로 옮겨가는 듯하던 중도·보수가 TV 토론회 등을 거치면서 ‘관망’으로 돌아서면서 발생한 현상”이라고 분석했다.
 
 박해성 타임리서치 대표는 “문 후보의 지지율 40% 정도는 다자구도에서 얻을 수 있는 최대치에 가깝다”면서 “막판에 메가톤급 변수가 발생하지 않는 한 현재 판세가 이어질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② “여론조사 결과와 실제 판세는 다를 것”
 김영환 국민의당 미디어본부장은 지난 28일 “동일한 시기에 치러진 여론조사가 실시 기관에 따라 10.1%포인트의 편차를 보이고 있다”며 조사환경과 방식에 따른 여론조사 왜곡 가능성을 제기했다.
 
 안 후보 측이 왜곡 가능성을 제기한 샘플은 CBS노컷뉴스의 24~26일 여론조사와 JTBC의 25~26일 여론조사다. 노컷뉴스의 여론조사에 따르면 문 후보 44.4%, 안 후보 22.8%로 21.6%포인트의 격차를 보인 반면, JTBC의 여론조사에서는 문 후보 41%, 안 후보 36.2%로 격차가 11.5%포인트에 그쳤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지난 30일 고양시 일산 미관광장에서 유세를 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지난 30일 고양시 일산 미관광장에서 유세를 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김 본부장은 문 후보와 안 후보의 지지율 간에 10%가량 차이가 있다는 점은 인정했다. 그러면서도 “여론조사 추세를 부정하는 것이 아니라 기울어진 조사환경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는 것”이라며 “1997년과 2002년 대선 당시 선거 막판에 등장한 ‘샤이 보수표’를 감안하면 판세는 박빙으로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국민의당 관계자는 “문 후보 적극 지지층의 여론조사 전화 응답률이 65%에 이르는 데 반해 보수층의 응답률은 35%에 불과하다. 탄핵 국면에서 치러지는 대선인 만큼 중도·보수가 투표장에 들어갈 때까지 표심을 숨길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③ 입은 속였지만 손은 정직하다?
 쿠키뉴스가 지난 26일 발표한 조사에서는 호남에서 48.5% 대 41.9%로 안 후보가 문 후보를 앞질렀다. 민주당은 긴장을 늦추지 못하는, 국민의당은 역전의 자신하는 이유 중 하나다.  
 
 역대 주요 선거에서 호남과 수도권은 지지율 ‘동조화(coupling) 현상’을 보여왔다. 지난해 총선에서도 그랬고, 5년 전 대선에서도 그랬다. 5월 초를 기점으로 이 같은 현상이 보다 뚜렷해질 것으로 보는 시각도 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지난 28일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다섯 번째 대선 TV 토론회에 앞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와 악수하고 있다. 김현동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지난 28일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다섯 번째 대선 TV 토론회에 앞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와 악수하고 있다. 김현동 기자

 지난해 미 대선에서 입증됐던 빅데이터의 정확성이 이번 대선에서도 위력을 발휘할 것으로 전망하는 이들도 적지 않다. CNN·워싱턴포스트 등 대부분의 언론에서 실시한 전화·방문 여론조사는 힐러리 클린턴 후보의 승리를 예측했지만, 구글 검색 트렌드 분석 추세는 정반대였다.
 
 일반적인 전망과 달리 구글 검색 트렌드 분석은 ‘샤이 트럼프’ 계층을 잡아낸 것이다. 일각에서는 “입은 속였지만 손은 정직하다”는 뼈있는 우스갯소리도 나왔다.  
 
 국민의당 관계자는 “미 대선 당시 도널드 트럼프는 일반 여론조사에서 힐러리 클린턴에 패배하는 것으로 나왔지만 실제 결과는 반대였다. 구글 트렌드 등 빅데이터 분석만이 트럼프의 승리를 정확히 예측했다”며 “지금 우리나라 대선과 관련한 빅데이터 결과를 보면 안 후보가 승리하는 것으로 나온다”고 주장했다.
 
 ④ 깜깜이 6일... 3가지 막판 변수
 공직선거법에 따라 5월 3일 이후 실시되는 여론조사는 공표할 수 없다. 따라서 마지막 6일간은 ‘깜깜이 국면’에 접어들 가능성이 크다. 전문가들의 의견을 종합해보면 선거 막판 변수는 세 가지로 요약된다.
 
 첫째, 투표율이다. 지난 대선에서 20대·30대·40대의 투표율은 각각 68%·70%·75%였다. 전국 평균은 75.8%였다. 반면 50대와 60대 이상의 투표율은 82%와 80%였다. 투표율이 70% 이상이면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가 유리할 것이라는 게 일반적인 관측이었지만 결과는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의 승리였다.
 
 둘째, 부동층의 향배다. 특히 샤이 보수가 누구에게 표를 줄 것인지가 최대 관건이다. 조선일보 조사(4월 21~22일) 조사에서 부동층은 21.3%로 2주 전(14.5%)과 1주(20.6%) 전 비해 높아졌다. 특히 50대 이상, 고연령층, 대구·경북(TK)에서 부동층이 늘어난 것으로 파악된다.
 
 YTN·서울신문 여론조사(4월 17일)를 통해 드러난 샤이 보수의 규모도 눈여겨볼 만하다. 자신이 보수라고 응답한 사람 중 2012년 대선 때 박근혜 후보를 지지했지만 현재는 지지 후보가 없다는 사람은 20% 정도였다. 50대에서는 9.4%, 60대 이상에서는 23.7%로 고연령층으로 갈수록 부동층의 비율이 높았다.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지난 30일 국민통합과 개혁을 위한 '개혁공동정부준비위원회' 출범 관련 기자회견을 하기 위해 서울 여의도 자신의 사무실에서 나오고 있다. 김춘식 기자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지난 30일 국민통합과 개혁을 위한 '개혁공동정부준비위원회' 출범 관련 기자회견을 하기 위해 서울 여의도 자신의 사무실에서 나오고 있다. 김춘식 기자

 2012년 대선 직후 한국선거학회가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선거 당일 지지 후보를 결정한 사람이 3.3%, 1∼3일전 7.5%, 선거 1주일 전 12.3% 등 유권자의 20% 이상이 1주일 전까지도 누구를 찍을지 결정하지 못한 부동층이었다. 한국갤럽 4월 4주 조사에서도 전체 유권자의 32%, 문 후보 지지자의 26%가 “상황에 따라 후보를 바꿀 수 있다”고 응답했다.
 
 셋째, 후보 단일화다. 후보들은 하나같이 “그럴 일 없다”고 손사래를 치지만 정당 간 물밑접촉은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문재인 후보가 지난 26일 JTBC 토론회 마무리 발언 때 집권 후 비전 발표 대신 후보 단일화를 비판했던 것도 성사될 경우 그만큼 위력이 클 것이라는 방증으로 해석된다.
 
관련기사
 전계완 정치평론가는 “문 후보의 지지율이 40% 안팎에 묶여 있는 만큼 안 후보의 막판 반등과 안·홍·유 후보의 단일화 성사 여부에 따라 판세는 요동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최경호 기자 squeez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