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악귀가 씌었다” 3살 아동 살해한 친모·사이비종교 신도 재판에

집단 종교생활을 하던 중 “악귀가 씌었다”며 세 살배기 아이를 때려 숨지게 하고 시신을 야산에 매장한 친모와 종교단체 신도들이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남부지검 형사2부(고민석 부장검사)는 신도의 아들(당시 만3세)을 때려 숨지게 한 혐의(폭행치사) 등으로 경기 용인에 있는 사이비 종교 집단 교주 A(54·여) 씨를 구속기소 했다고 1일 밝혔다.  
 
아들을 살해 한뒤 친모가 거짓으로 실종신고해 온라인에 올라온 안내문

아들을 살해 한뒤 친모가 거짓으로 실종신고해 온라인에 올라온 안내문

검찰은 또 A 씨와 함께 시신을 유기하고, 다시 이를 파내 화장한 혐의(사체은닉·사체손괴) 등으로 피해자의 친모 최모(41)씨와 신도 2명도 구속기소 하고 신도 1명은 불구속기소 했다.
 
경찰에 따르면 2014년 7월 6일 A 씨는 서울 강서구 화곡동의 한 빌라에서 악귀가 씌어 말을 안 듣는다는 이유로 최씨 아들의 머리와 입술 등을 나무주걱으로 무자비하게 때려 숨지게 했다.
 
검찰은 피해자가 A 씨로부터 맞고 있었음에도 친모 최씨가 이를 방치하여 친권자로서의 보호 의무를 이행하지 않았다고 판단해 경찰 수사 단계에서 적용된 사체유기·사체손괴 혐의에 유기치사 혐의를 추가했다.
 
A씨와 최씨 신도들은 아이의 시신을 전북 전주 근교 야산에 묻었다가 멧돼지가 파낼 것을 우려해 화장한 뒤 임실 한 강변에 유골을 뿌린 것으로 조사됐다.
 
결국 경찰은 이탈자 중 한명인 E(여·71)씨로부터 “A군을 폭행해 사망하자 시체를 유기했다”는 진술을 확보했고 혐의를 입증해 일당을 검거했다. 김씨는 당시 집단생활에서 주방일을 봐주던 인물로 사체유기 현장을 목격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최씨의 실종신고로 수사에 돌입했으나 최씨가 거짓 진술로 일관해 한동안 단서를 잡지 못했다. 그러다 올해 미취학 학생 소재 파악 과정에서 다시금 수사력을 집중, 범행 후 2년 10개월만에 전모를 밝혔다.
 
친모 최씨는 경찰 조사에서 “당시 아들이 악귀에 씌인 것으로 봤다”며 “아들을 때린 김씨가 원망스럽고 너무 후회가 된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